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실내체육시설, 코로나로 빚은 늘고 임대료는 밀리고
기사입력: 2021/06/17 [11: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피트니스, 요가, 탁구장, 당구장, 무예도장 등 실내체육시설 99%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매출 감소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절반은 4,000만 원 이상 빚이 늘었다.

 

코로나19실내체육시설비상대책위원회와 참여연대는 17일 실내체육시설의 코로나19 피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17일까지 3주간 전국 실내체육시설 사업주 98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피트니스, 필라테스, 무예도장, 볼링장, 실내골프연습장, 당구장 등 대다수 실내체육시설 업체들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이 감소한 실내체육시설은 99%로, 이 중 35%는 매출이 40% 이상 60% 미만 감소했다. 매출이 80% 이상 감소한 사업주도 10.5%에 달했다.

 

매출이 크게 감소한 만큼 부채는 늘어났으며 고용은 줄었다. 매출이 40% 이상 감소한 시설의 경우 매출이 40% 미만 감소한 곳보다 부채는 23.6%, 임대료 연체는 14.2% 많았고, 고용을 줄인 곳도 17.4% 많았다.

 

또한 2020년 12월 8일부터 2021년 1월 17일까지 약 6주간 이어진 집합금지기간 중 52.1%의 실내체육시설이 4,000만 원 이상의 부채가 발생했다. 단 6주 만에 1억 원 이상의 부채가 발생한 사업주도 15%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내체육시설 사업주의 피해는 종사자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코로나19 이후 고용을 축소한 실내체육시설은 62.2%에 달하며 업체 당 평균 최소 2명 이상 고용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전엔 4인 이상을 고용한 실내체육시설이 32.2%였으나 코로나19 이후에는 9.6%로 크게 줄었다.

 

코로나19 이후 임대료를 동결한 실내체육시설은 56.6%, 임대료를 인하한 비율은 32.1%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실내체육시설 10곳 중 한 곳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임대료를 인상해줘야 했으며, 임대료를 15% 이상 인상해준 곳도 3.9%에 달했다. 특히 실내체육시설 10곳 중 6곳(59.7%)은 1개월 이상 임대료를 연체했으며, 3개월 이상 연체하고 있는 곳도 4곳 중 1곳(26.8%)에 달했다.

 

코로나19실내체육시설비상대책위원회와 참여연대는 “이번 실태조사가 집합금지·제한업종 중 실내체육시설들만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지만 다른 집합금지·제한업종들도 유사한 피해가 발생했을 것으로 충분히 추정되는 만큼 이들에 대한 충분한 손실보상과 피해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조사를 통해 지난 5월 25일 국회에서 있었던 손실보상법 입법공청회에서 중기부와 기재부가 발표했던 집합금지, 제한업종의 손실과 임대료 추계가 얼마나 엉터리인지 명확히 드러났다”며 “집합금지·제한업종과 종사자들에 대한 신속하고 충분한 손실보상 및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계스포츠위원회-늘찬병원, 업무협약 맺어 / 최현석 기자
무에타이ㆍ킥복싱ㆍ삼보, IOC 정회원으로 승인 / 경기남부 임성진 기자
한국체육산업개발, 코로나19 의료진에 감사한 마음 전해 / 최현석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재일동포 모국 수학생 장학금 전달 / 최현석 기자
대전 태권도장 관련 확진자 200명 넘어 ‘비상’ / 최현석 기자
이병석 사범, 美 하원의회 방문…태권도 활성화 논의 / 최현석 기자
이범수, 충북 국제무예액션영화제 부위원장 맡아… 성공 개최 지원 / 최현석 기자
남자 프로배구, 집단 감염…시즌 개막 불투명 / 조준우 기자
방탄소년단,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 응원…팀코리아하우스 MV 상영 / 최현석 기자
‘2022학년도 체육특기자 온라인 대입설명회’ 열려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