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강대희 회장 “과천시태권도협회 재도약 위해 최선 다할 것”
기사입력: 2021/04/12 [13: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과천시태권도협회 강대희 회장     (무예신문)

과천시태권도협회에 변화의 바람의 불고 있다. 그 중심에는 강대희 신임 회장이 있다.

 

과천시태권도협회는 경기도 31개 시, 군 중 유일하게 경기도태권도협회(이하 경태협)에 등록되지 않았다. 강대희 회장은 경태협에 가입을 추진, 지난 3월 18일 ‘2021년 제1차 경태협 임시대의원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가입을 승인받았다. 과천시태권도협회가 창립된 지 14년 만이다.

 

강 회장은 지난 2월 22일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과천시태권도협회 제2대 통합 회장으로 선출됐다. 불과 2개월여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강 회장 특유의 신속한 의사결정으로 각종 현안들을 빠르게 처리하고 있다.

 

강 회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그동안 관내 지도자들과 협회 간의 소통이 원활하지 못해 아쉬웠다. 앞으로 소통의 폭을 넓히는 방식으로 협회를 운영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며 “먼저 타 지역에서 받았던 승ㆍ품단심사를 과천시 관내에서 받을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령 인구의 비율이 늘어난 만큼, 어르신들의 건강 증진과 행복한 여가생활을 위해 태권도 수련교실을 운영, 치매 예방에 기여하고자 한다. 또 장애인체육회와 함께 태권도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교육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과천 지역은 정조대왕이 아버지 사도세자를 뵈러 능행했던 길로, 효(孝)와 무(武)를 기반으로 한 굳건한 호국정신을 국기인 태권도 정신과 접목해 충(忠), 효(孝), 예(禮)를 발전시키고, 더불어 태권도 붐으로 과천의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반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일권 기자 이일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 제2건립 원년 선포…‘세계태권도본부로 거듭날 것’ 다짐 / 조준우 기자
오창록, 해남장사씨름대회서 ‘한라장사’ 차지…시즌 2번째 우승 / 장민호 기자
옥래윤, 前 UFC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에 판전승 거둬 / 장민호 기자
무예독립, 식민 잔재 일본무도 청산이 답이다 / 장영민 대한궁술원장
UFC 정찬성, 다음달 옥타곤에 오른다…댄 이게와 대결 / 조준우 기자
문체부, 故 아흐메드 모하메드 풀리 아프리카태권도연맹 회장에 체육훈장 추서 / 최현석 기자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 ‘성인ㆍ노인 태권도 교육 교재’ 발간 / 장민호 기자
인타임즈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선수 후원 협약 / 무예신문 편집부
고양시, 2022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엠블럼ㆍ마스코트 확정 / 장민호 기자
탈북복서 최현미, 또 한 번 정상 도전…테리 하퍼와 대결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