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도쿄올림픽, 비용 절감 위한 축소 규모 윤곽 드러나
기사입력: 2020/09/25 [16: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코로나19 때문에 내년으로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 비용 절감을 위한 간소화 규모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회조직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52개 항목에서 경비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회조직위는 IOC 조정위원회와의 합의를 거쳐 비용 감축 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조직위의 축소 방안은 대회 관계자 감축 및 합리적인 내빈 서비스, 시설·교통 편의 조정, 이벤트 최소화이다.

 

조직위는 국제경기연맹과 각 나라 올림픽위원회(NOC)에 선수를 제외한 관계자의 감축을 요청해 참가 규모를 10~15% 줄일 예정이다.

 

IOC 총회 개회식도 열지 않는다. 개·폐회식 초청 대상은 계획보다 약 20% 줄인다. 전용 라운지에서 IOC 내빈들에게 제공하는 음식 메뉴는 간소화한다. 개막 전에 열리던 IOC 위원 환영행사는 취소한다.

 

각종 회의와 수속을 온라인화하는 방안은 검토 중이다. 선수촌 청소 서비스도 줄인다. 경기장 내의 가설 공간과 조명시설도 줄인다. 연습장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 빈도도 감소시킨다. 입촌식 역시 생략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1년 연기가 확정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내년 7월 23일, 8월 24일 개막한다.

 

조직위는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시설 재계약과 인건비 증가 등으로 추가될 비용이 총 3천억엔(약 3조3천억원) 이상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잘 치러질까? 티켓 환불도 심상찮아 조준우 기자 2020/12/04/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일정 확정 조준우 기자 2020/11/30/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내년 3월경 재개 최현석 기자 2020/11/11/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조직위, 간소화로 3,200억원 비용절감 예상 조준우 기자 2020/10/08/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비용 절감 위한 축소 규모 윤곽 드러나 조준우 기자 2020/09/25/
[도쿄올림픽] IOC “코로나19 상관없이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한다” 최현석 기자 2020/09/07/
[도쿄올림픽] IOC 바흐 위원장 “도쿄올림픽 안전해야 개최할 수 있다” 장민호 기자 2020/07/23/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첫 경기는 원전 사고 지역인 ‘후쿠시마’ 조준우 기자 2020/07/18/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간소화 합의, 취소는 없다 무예신문 편집부 2020/06/12/
[도쿄올림픽] 입장식도 없을 판인 ‘도쿄올림픽’ 조준우 기자 2020/05/25/
[도쿄올림픽] IOC 조정위원장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 오는 10월 결정” 장민호 기자 2020/05/23/
[도쿄올림픽] IOC 바흐 위원장 “도쿄올림픽 내년에 개최 못하면 끝” 조준우 기자 2020/05/21/
[도쿄올림픽] 코로나19 닮은 엠블럼 패러디에 도쿄 올림픽조직위 발끈 조준우 기자 2020/05/20/
[도쿄올림픽] [만평] 도쿄올림픽 출전권, 형평성이냐? 경기력이냐? 윤영진 기자 2020/05/19/
[도쿄올림픽] 日언론, “올림픽 중단 선언하고 올림픽 예산 코로나 사태에 써라” 조준우 기자 2020/04/27/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핸드볼 최종예선 내년 3월 개최 조준우 기자 2020/04/26/
[도쿄올림픽] 백신 없으면, 연기한 올림픽도 개최 어려울 수 있다 조준우 기자 2020/04/20/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사상 최초 음료 반입 ‘무더위가 무서워’ 조준우 기자 2020/04/01/
[도쿄올림픽] 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개막 유력 조준우 기자 2020/03/30/
[도쿄올림픽] 대회 연기로 애매해진 ‘올림픽 출전권’… 각 종목 연맹기준 새로 마련해야 조준우 기자 2020/03/26/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파이트 클럽’ 설영호, “약한 사람이랑 싸워서 뭐하나” / 최현석 기자
조재범 판결문 유출, 심석희 “정신적 충격 2차 가해 멈추어 달라” / 조준우 기자
국기원, 태권도 9단 수여식 품격 높인다…‘예복’도입 / 장민호 기자
이재영ㆍ이다영 쌍둥이 자매, 그리스 도착…“배구 포기할 수 없다” / 조준우 기자
메이저리스 회장 이서벽, e스포츠와 코인의 만남 4차 산업 시대 핵심 분야로 떠오르다 / 조준우 기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화 채화…인권단체 시위 벌여 / 장민호 기자
조현재 이사장 “무예에 대한 이해의 지평을 넓히는 데 공헌한 무예신문의 번창을 기원합니다 ” / 무예신문 편집부
충북, 무예액션영화제부터 무예마스터십까지 무예행사 ‘풍성’ / 최현석 기자
이기흥 회장 “무예신문과 대한체육회, 새로운 스포츠 시대를 향해 과감히 앞서 나갑시다” / 무예신문 편집부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장애인 생활체육과 엘리트 체육 선순환 구조 만들겠다”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