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10년만의 김연경 복귀, 너무 기울어지는 여자 코트
기사입력: 2020/08/31 [16: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한국배구연맹 (무예신문)


국내 프로배구에 복귀한 세계적인 배구 스타 김연경. 그녀의 국내 등장으로 김연경 선수 소속팀인 흥국생명과 타 팀 간 전력 차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연경이 속한 흥국생명은 8월 30일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컵대회 개막전에서 현대건설을 3대0(25대15, 25대13, 25대22)으로 꺾었다. 실력 차가 완연했다. 무관중 경기였지만 포털 중계 접속자가 4만명을 넘었다. ‘김연경’은 실시간 검색어 1위도 차지했다.  

 

흥국생명에는 김연경 외에 이재영, 이다영 자매도 있다. 국가대표 센터 김세영, 이주아 등 정상급 선수들이 포진한 흥국생명의 별칭이 ‘흥벤저스’일 정도다.

 

김연경은 2, 3세트 교체로 출전했다. 7득점, 리시브와 서브에 집중했다. 팀을 확실하게 리드했다.

 

김연경은 “승리해서 기쁘다. 관중과 함께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아쉽다. 모두 흥국생명을 우승 후보라고 하는데 그럴수록 더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김연경] 스포츠 스타 뿔났다! 김연경 악플러에 단호한 대처 조준우 기자 2020/11/27/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 수상 장민호 기자 2020/10/15/
[김연경] 10년만의 김연경 복귀, 너무 기울어지는 여자 코트 조준우 기자 2020/08/31/
[김연경]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조준우 기자 2020/06/03/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 새 팀 찾아 나선다 조준우 기자 2020/05/24/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 터키 코로나 상황 심각해 귀국 조준우 기자 2020/04/15/
[김연경] [무예만평] 배구여제 김연경, 페네르바체에 잔류하나? 최경탄 화백 2017/05/1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동섭 국기원장, MBN 토요포커스 출연…태권도 발전 방안 등 견해 밝혀 / 장민호 기자
이동섭호 출항, 국기원 날개를 달았다 / 최종표 발행인
‘강철부대’ UDT 김범석, ‘4강 토너먼트 미션 비하인드’ 밝혀 / 최현석 기자
강민숙 시인 ‘경고문’ / 강민숙 시인
김종천 대전시의원 ‘대전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조례안’ 대표 발의 / 조준우 기자
경기도태권도협회, 남미 파라과이에 ‘마스크 3만장’ 기부 / 조준우 기자
스포츠영웅 故 조오련, 12일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 최현석 기자
김연아, 개발도상국 코로나19 백신 공급 위한 통큰 기부 / 최현석 기자
오토 릴러 주한미특수전사령관, 태권도 명예 5단 되다 / 장민호 기자
마산박물관, ‘모래판 위의 거인, 천하장사’ 특별전시회 마련 / 장민호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