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무예진흥계획 수립 위한 '마지막' 공청회
전통무예 지도자 양성 종목 및 무예인증제 기준 선정 위한 공청회 열려
기사입력: 2013/02/14 [18:1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설명 : '전통무예지도자 양성 종목 선정 및 무예인증제 도입 기준 설정을 위한 공청회' 모습 © 무예신문
 
“무예의 세계 중심국가 실현하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늘(2월 14일) 무예단체 관계자 등 약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전통무예지도자 양성 종목 선정 및 무예인증제 도입 기준 설정을 위한 공청회(이하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청회에서 문체부는 ‘무예 접근성 및 우리 무예 위상 제고’를 목표점으로 삼고, 이를 위한 3대 영역 15대 중점과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주요 추진과제는 크게 △저변확대 △자긍심 고취 △역량 강화를 중심으로, 우리 무예 저변 확대 및 활성화 기반 구축, 전통무예인 자긍심 고취 및 국제적 위상 강화 방안, 역량강화를 위한 시스템 정비 등이 논의됐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전통무예 종목에 대한 접근성 제고 ▲학교를 통한 전통 무예 종목 보급 확대 추진 ▲전통무예 동호인 교류 및 경연대회 등 개최 지원 ▲전통무예 국제 개최 및 유지 활성화 ▲전통무예 온라인 네트워크 구축 ▲무예관련 국제기구 설치 및 정부 간 조직진출 지원 ▲전통무예 학술역량 강화 사업 지원 ▲무예 사적 자료집적화 연구 장려 및 기록 ▲전통무예 인증제 도입 ▲전통무예지도자 양성 ▲특수 공무 직무 직종 내 전통무예 이수 제도화 추진 ▲전통무예 산업화 추진 ▲법제 및 행정시스템 개선 추진 등을 골자로 삼고 있다.

 
성문정 체육과학연구원 실장은 종목선정 기준 지표의 방향과 관련해 “종목선정은 단체가 아닌 종목 중심으로 갈 것”이라며 “종목선정위원회는 가급적 아이키도와 합기도를 구분할 수 있는 무예계 원로분들을 중심으로 구성해 나가며, 배심원단 등도 꾸려 공개 검증 형태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종목 선정 기준에 대해서는 “문화제보호법에 따르면 50년이라는 기준이 있다”며 “50년 된 무예는 도장 수 등과 무관하게예우차원에서 인정해줘야 한다고 본다”며 “50년 미만의 역사를 지닌 무예는 대중성 등에 근거해서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대중화의 기준에는 해외 국가 보급 정도를 포함시킬지 여부에 대해 좀 더 고심해봐야 할 것”이라며 “종목선정의 준거는 전통성과 문화성, 진흥성을, 종목선정의 기준으로는 역사성과 종주성, 대중성을 근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문체부 최성락 서기관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정책방향을 수립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장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겠다”고 밝혔다.

성 실장도 인사말에서 “4~5회 이상 공청회를 개최했지만, 또 다시 공청회를 개최한 것은 첫 시도이자, 현장의 목소리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마지막 공청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무예단체를 대상으로 문체부와 체육과학연구원이 공동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지난 해 9월 연락이 닿았던 총 168개 무예단체 가운데, 68개 단체에 설문에 응답했으며(20개 단체는 연락 두절, 20개 단체는 협조 거부, 40개 단체 현재까지 미응답) 설문조사 결과 전체 도장수는 2만 4천여개(태권도 등 제외), 무예인구는 2,3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돼 중복 수련인구가 상당수 존재하는 것으로 유추된다.

 
설문조사 결과 종목선정 기준에서 10년 이상(36%), 20년 이상(22%), 50년 이상(16%)에 달했으며, 국내 지부수는 6개 지부 이상(15%), 8개 지부 이상(24%), 9개 지부 이상(15%)을 선정 기준에 삼자는 의견을 내놨다. 도장 운영현황과 관련한 선정 기준 설문에서는 10개 도장 이상(24%)인데 반해, 50개 도장 이상 수가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또한 전통무예지도자 응시자격이 되는 4단 이상 유단자수에 대한 설문에서는 100명 이상이 57%로 가장 많았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윤영진 기자 윤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전통무예] 경기도, 전통무예 활성화 방안은? 정책 토론회 가져 장민호 기자 2020/11/02/
[전통무예]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2020/07/08/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⑥ 장민호 기자 2020/07/07/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⑤ 장민호 기자 2020/07/06/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④ 장민호 기자 2020/07/05/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③ 장민호 기자 2020/07/04/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② 장민호 기자 2020/07/03/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① 장민호 기자 2020/07/02/
[전통무예] 지자체로 확산되는 전통무예진흥법 최종표 발행인 2020/06/05/
[전통무예] 화성 융ㆍ건릉에서 전통무예를 만나다! 장민호 기자 2019/11/13/
[전통무예] ‘선기대(善騎隊) 화성을 달리다’ 26일 공연 가져 수원 강찬희 기자 2019/10/24/
[전통무예] 무예진흥원 설립 물 건너가나, 국제무예센터 산하 조직으로 축소 조준우 기자 2019/09/18/
[전통무예]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2019/09/16/
[전통무예] 문제 많은 ‘전통무예백서’ 발간… 기존자료 짜깁기? 조준우 기자 2019/09/01/
[전통무예]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장민호 기자 2019/08/14/
[전통무예] 대한체육회, ‘2019 전통스포츠 보급 사업’ 공모 장민호 기자 2019/08/01/
[전통무예] 무예의 인문학 가치를 찾아서! 학술세미나 마련 장민호 기자 2019/07/09/
[전통무예] [전통무예의 길] 정부에 바란다(2) 김두섭 논설위원 2019/05/28/
[전통무예] 전통무예 진흥 관련 간담회 열려… 정책 방향 발표 조준우 기자 2019/03/20/
[전통무예] 임성묵 총재 “학생들의 인성교육 위해 무예인문학 필요” 강조 임종상 기자 2019/01/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동섭 국기원장, MBN 토요포커스 출연…태권도 발전 방안 등 견해 밝혀 / 장민호 기자
이동섭호 출항, 국기원 날개를 달았다 / 최종표 발행인
‘강철부대’ UDT 김범석, ‘4강 토너먼트 미션 비하인드’ 밝혀 / 최현석 기자
강민숙 시인 ‘경고문’ / 강민숙 시인
김종천 대전시의원 ‘대전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조례안’ 대표 발의 / 조준우 기자
경기도태권도협회, 남미 파라과이에 ‘마스크 3만장’ 기부 / 조준우 기자
스포츠영웅 故 조오련, 12일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 최현석 기자
김연아, 개발도상국 코로나19 백신 공급 위한 통큰 기부 / 최현석 기자
오토 릴러 주한미특수전사령관, 태권도 명예 5단 되다 / 장민호 기자
마산박물관, ‘모래판 위의 거인, 천하장사’ 특별전시회 마련 / 장민호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