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학생선수 최저학력 보장 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
기사입력: 2021/02/28 [11:2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김예지 국회의원(국민의힘)이 발의한 학교체육진흥법 개정안이 2월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현행법은 학생선수가 최저학력기준에 도달하지 못하면 기초학력보장 프로그램을 운영해 최저학력이 보장되도록 하고, 대회 출전을 제한할 수 있다. 다만 이 조항이 권고사항이어서 많은 학생선수가 최저학력에 도달하지 못한 채 출전 위주로 훈련한다. 이 때문에 학생선수가 운동 외의 분야에서 사회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대한체육회가 조사한 ‘2019년 은퇴운동선수 실태조사’에 따르면, 운동선수 평균 은퇴나이가 23세, 10명 중 4명은 무직, 취업자 중 55.7%는 비정규직, 46.8%는 월수입이 200만원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학교체육진흥법 개정안’은 최저학력에 도달하지 못한 학생선수의 대회 참가를 제한하되, 고등학생의 경우 별도의 기초학력보장 프로그램을 이수하면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

 

김 의원은 “학생선수 최저학력 보장의 실효성을 제고하는 학교체육진흥법 개정안이 통과되어 매우 기쁘다”며, “본회의를 통과한 학교체육진흥법 개정안을 통해 학생선수의 최저학력이 보장되고, 졸업 또는 은퇴 후에 새로운 진로를 개척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 제2건립 원년 선포…‘세계태권도본부로 거듭날 것’ 다짐 / 조준우 기자
오창록, 해남장사씨름대회서 ‘한라장사’ 차지…시즌 2번째 우승 / 장민호 기자
옥래윤, 前 UFC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에 판전승 거둬 / 장민호 기자
무예독립, 식민 잔재 일본무도 청산이 답이다 / 장영민 대한궁술원장
UFC 정찬성, 다음달 옥타곤에 오른다…댄 이게와 대결 / 조준우 기자
문체부, 故 아흐메드 모하메드 풀리 아프리카태권도연맹 회장에 체육훈장 추서 / 최현석 기자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 ‘성인ㆍ노인 태권도 교육 교재’ 발간 / 장민호 기자
인타임즈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선수 후원 협약 / 무예신문 편집부
고양시, 2022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엠블럼ㆍ마스코트 확정 / 장민호 기자
탈북복서 최현미, 또 한 번 정상 도전…테리 하퍼와 대결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