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추억의 스포츠영화 ‘워터보이(THE WATERBOY)’
기사입력: 2020/03/16 [17:0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바비는 31살의 노총각이다. 18년 동안 미식축구팀에서 선수들에게 물시중을 드는 게 그의 일이다. 먼저 일하던 팀에서 쫓겨나 지금은 루이지애나 주립대 풋볼팀의 워터보이다. 그렇다면 ‘워터보이’는 과연 무슨 일을 하는 직업일까? 바로 경기하면서 갈증 난 선수들이 시합 도중에 마실 식수를 대주는 심부름꾼이다. 바비는 최상급 H2O만을 고수한다. 그 일이 마치 자신의 천직이라도 되는 듯 즐거워하며 전력을 쏟는다.


그러나 학교 교육이라곤 받아본 적도 없고, 세상 물정에 어두운 말더듬이다. 허우대는 멀쩡하지만, 그저 착하기만 할 뿐 지능 면으론 다소 문제가 있다. 선수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지만, 늘 놀림감이 돼 동네북 취급을 당한다. 바비는 홀어머니의 외아들인 마마보이다. 서로를 끔찍이 여긴다. 그에게 호감을 느끼고 접근하는 왈가닥 처녀가 있지만, 어머니는 둘이 가까워지는 걸 몹시 경계한다. 그녀에게 귀한 자식을 빼앗길 지도 모른다는 우려 때문이다. 성질이 못된 몇몇 선수들 역시 순해빠진 그를 구박하고 골탕 먹이는 걸 큰 재미로 삼는다. 그래도 그는 웃는 낯으로 순순히 당하기만 한다.


그렇다면 그가 일하는 팀의 풋볼 수준은 어떨까? 한마디로 최하위 꼴지 신세다. 연전연패하는 팀을 지도하는 코치는 시쳇말로 쪽팔리고 죽을 노릇이다. 그러던 어느 날 코치는 바비의 괴력을 발견하고 팀에 합류시킨다. 바비가 자신을 학대하던 인물들을 머릿속으로 떠올리면서 증오심에 불타면 엄청난 힘이 샘솟는다는 걸 알아낸 것이다. 그를 수비수로 기용한다. 이때부터 팀은 승승장구하는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난다. 그러나 바비가 상대팀에게 고발당하면서 다시 한 번 큰 위기에 봉착한다. 대학생 신분이 아니었기에 부정선수로 찍혔기 때문이다.


바비는 주먹을 불끈 쥐고 검정고시에 도전한다. 처음부터 선수가 되는 것 자체를 결사반대했던 어머니도 마음이 바뀐다. 여자 친구는 그가 실의에 빠질 때면 사랑으로 격려한다. 바비는 모든 게 뜻대로 이뤄져 떳떳하게 선수로 복귀한다. 결승전에서 코치는 원수처럼 여겼던 상대팀 코치의 코를 납작하게 만들며 관중과 함께 환호한다. 중계방송하는 아나운서와 해설자의 말꼬리 신경전도 재미를 더한다. 때는 바야흐로 바비의 세상이 된 것이다.


이야기처럼 영화 <워터보이>는 전형적인 스포츠 코미디다. 흥행에서도 크게 성공했을 만큼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주연은 아담 샌들러, 그는 <웨딩 싱어>, <빅 대디>, <펀치 드렁크 러브> 등을 거치며 미국에서 가장 비싼 코미디 스타로 군림했다. <덤 앤 더머> 등으로 유명한 짐 캐리와 코미디계의 쌍벽을 이뤘다. 그렇다고 두 사람 다 ‘코미디’로만 승부를 걸고 있는 건 물론 아니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가끔씩 다른 장르에서도 빛을 발한다.


아담 샌들러, 그는 레슬리 닐슨, 스티브 마틴, 짐 캐리, 벤 스틸러, 잭 블랙 등과 함께 코미디계의 황제로 오래 남게 될 것이다.

 

▲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한국방송인회 감사 © 무예신문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영화] 추억의 스포츠영화 이야기-‘블루밍턴의 여름’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2020/07/16/
[영화] 추억의 스포츠영화 이야기-틴 컵(TIN CUP)’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2020/06/17/
[영화] 추억의 스포츠영화 이야기 ‘사랑을 위하여’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2020/05/19/
[영화] 추억의 스포츠영화 ‘워터보이(THE WATERBOY)’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2020/03/16/
[영화] 추억의 스포츠 영화 ‘으랏차차 스모부’ 추억의 스포츠 영화 ‘으랏차차 스모부’ 2020/02/18/
[영화] 스포츠영화이야기 ‘식스 빌로우’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2019/12/18/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 제2건립 원년 선포…‘세계태권도본부로 거듭날 것’ 다짐 / 조준우 기자
오창록, 해남장사씨름대회서 ‘한라장사’ 차지…시즌 2번째 우승 / 장민호 기자
옥래윤, 前 UFC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에 판전승 거둬 / 장민호 기자
무예독립, 식민 잔재 일본무도 청산이 답이다 / 장영민 대한궁술원장
UFC 정찬성, 다음달 옥타곤에 오른다…댄 이게와 대결 / 조준우 기자
문체부, 故 아흐메드 모하메드 풀리 아프리카태권도연맹 회장에 체육훈장 추서 / 최현석 기자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 ‘성인ㆍ노인 태권도 교육 교재’ 발간 / 장민호 기자
인타임즈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선수 후원 협약 / 무예신문 편집부
고양시, 2022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엠블럼ㆍ마스코트 확정 / 장민호 기자
탈북복서 최현미, 또 한 번 정상 도전…테리 하퍼와 대결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