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심석희, 쇼트트랙 女 1500m 은메달 차지
“결승선에 골인하자마자 좋아하지 못했던 건 아쉬움이 컸기 때문”
기사입력: 2014/02/15 [23:0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사진=방송캡쳐© 무예신문
 
15일(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심석희(17, 세화여고)가 2분19초239를 기록,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심석희는 대표팀 동료 김아랑과 함께 결승에 출전했다. 심석희는 마지막 한 바퀴 반을 남기로 중국의 저우양에게 추월당하며 결국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아랑은 페널티를 받고 탈락했다.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심석희는 “메달을 딴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 그러나 많은 분들이 금메달을 기대 하셨는데 거기에는 못 미치는 성적을 낸 것 같아서 죄송스러운 마음이 있다”며 “결승선에 골인하자마자 좋아하지 못했던 건 아쉬움이 컸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유기효 기자 유기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심석희] 심석희, 조재범 前 코치에 4년간 성폭행 당해… 국민청원 ‘엄중처벌’ 장민호 기자 2019/01/09/
[심석희] 심석희, 쇼트트랙 女 1500m 은메달 차지 유기효 기자 2014/02/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 장민호 기자
UFC 헤비급 빅 매치, 코미어vs미오치치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전ㆍ현직 직원, 업무방해 등으로 실형ㆍ벌금형 / 무예신문 편집부
아베정권에 맞서는 무(武)의 나라가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UFC’ 다니엘 코미어, 한 여름의 지각 변동 / 조준우 기자
정지수 황혼의 출격, 80세 나이에 9단 승단 합격 / 조준우 기자
웨슬리 스나입스,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참석 확정 / 최현석 기자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특별전 취소 / 조준우 기자
이지종 지사 “세계무예마스터십, 명실상부한 무예올림픽으로 만들겠다” / 글 조준우, 사진 임종상 기자
‘UFC’ 前 챔피언 존슨, 원챔피언십 GP 결승 진출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