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유도 왕기춘, 휴대폰 쓰다 영창 ‘망신’
오는 2월 열리는 ‘2014 파리그랜드슬램' 참가 여부 불투명
기사입력: 2014/01/14 [10: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한국 유도의 간판’ 왕기춘(26·양주시청)이 육군 훈련소에서 휴대전화를 몰래 사용하다 영창 처분을 받고 퇴영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13일 “지난달 10일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왕기춘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다가 적발돼 8일간 영창 처분을 받고 7일 부대로 복귀했다. 그러나 교육시간 미달로 훈련소에서 퇴영 조치됐다. 이에 왕기춘은 다시 입소해 4주간의 교육훈련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왕기춘은 2008베이징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이기에 병역혜택을 받아 육군훈련소에서 4주간의 교육만 받으면 됐었다.

왕기춘은 이번 퇴영 조치로 오는 2월 8일부터 이틀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14 파리 그랜드슬램 대회’ 참가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한편 왕기춘은 훈련소에서 퇴영 조치를 당한 뒤 국가대표팀 훈련에 합류에 몸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국가대표 선수는 아니다. 지난해 11월 열린 국가대표 1차 선발전 16강에서 탈락하며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다.

 
무예신문(http://mooye.net/)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왕기춘] 왕기춘, 성폭행 혐의 부인 “연애 감정 있었다” 장민호 기자 2020/07/10/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혐의’ 왕기춘, 국민참여재판 요청 최현석 기자 2020/06/26/
[왕기춘]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구속기소 장민호 기자 2020/05/22/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혐의’ 왕기춘, 영구제명 최현석 기자 2020/05/12/
[왕기춘] 대한유도회, 왕기춘 스포츠공정위 회부…영구제명 논의 최현석 기자 2020/05/09/
[왕기춘] ‘유도’ 왕기춘, 미성년자 성폭행…이번엔 가혹한 처벌 내려야 조준우 기자 2020/05/03/
[왕기춘] 유도 왕기춘, 휴대폰 쓰다 영창 ‘망신’ 무예신문 편집부 2014/01/14/
[왕기춘] 왕기춘, 카잔U 金… 런던올림픽 아쉬움 달래 여창용 기자 2013/07/10/
[왕기춘] 2012년 신년하례회 겸 유도인의 밤 개최 유기효 기자 2012/01/25/
[왕기춘] 최민호-왕기춘, 전국체육대회 2연패 유기효 기자 2011/10/12/
[왕기춘] 왕기춘, 52연승 대기록 달성했다 유기효 기자 2009/12/14/
[왕기춘] 왕기춘, 2개월 사회봉사 명령 유기효 기자 2009/11/04/
[왕기춘] 왕기춘 은퇴? 팬카페에 글 올려 유기효 기자 2009/10/20/
[왕기춘] 왕기춘, 나이트에서 여성 폭행 유기효 기자 2009/10/19/
[왕기춘] 왕기춘, 세계유도선수권대회 2연패 유기효 기자 2009/08/28/
[왕기춘] 왕기춘, 유니버시아드 대회 金 정옥진 기자 2009/07/1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태권도9단연맹, “최영열 국기원장 물러나라”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美 이현곤 태권도 대 사범의 ‘국기원장 선거법 개정 제언’ / 장민호 기자
바태연 “문체부ㆍ대한체육회, 故 최숙현 사건 책임져야” / 장민호 기자
태권도 국가대표 왕광연 코치,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 장민호 기자
벼랑 끝에 선 국기원 집행부 / 최종표 발행인
한국경찰무도협회, 사범 교육 및 세미나 개최 / 강준철 기자
최윤희 문체부 차관 “故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어줄 것” / 장민호 기자
국민대, 태권도 전자판정 시스템 개발 나서 / 장민호 기자
왕기춘, 성폭행 혐의 부인 “연애 감정 있었다”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