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이각수 합기도 사범, 여의도 흉기난동범 잡다!
쓰러진 피해자를 다시 찌르려는 범인 가슴 발로 차 큰 피해 막아
기사입력: 2012/08/23 [18: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8월 22일(수) 오후 7시 20분경 서울 여의도에서 벌어진 흉기난동 사건이 시민들의 도움으로 범인이 검거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세계종합격투기연맹 이각수 사무총장과 그의 일행 계진성씨, 김정기씨이다.

피의자 김 모 씨는 자신을 험담했다는 이유로 전 직장 동료 2명과 시민 2명을 찌르고 도주, 대치하고 있던 시민들과 경찰에 붙잡혔다.

특히 이날 이각수씨는 칼에 찔려 쓰러진 피해자에게 김 씨가 다시 칼을 휘두르려 하자 김 씨의 가슴을 발로 차 더 큰 사고를 막았다. 자칫 잘못했으면 생명이 위중할 수도 있었던 일이다. 또 계진성씨는 김 씨가 도주하며 행인 안모씨에게 흉기를 휘두르자, 옷으로 안씨의 팔을 지혈하며 “작은 상처가 났으니 괜찮다”며 안심시키고 119구급대에 인계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하기도 했다. 이들 용감한 시민들은 도주하는 김 씨를 끝까지 쫓아갔으며, 범인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결국 붙잡혔다.

경찰은 무차별 흉기 난동의 피해가 더 커지지 않은 것은 이각수, 김정기, 계진성 씨 덕분이라며, 사건이 마무리 되는대로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각수씨는 합기도 관장 출신으로 前 세계이종격투기 챔피언을 지냈으며, 현재 세계이종격투기 연맹 사무총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자신이 피해를 입을까 자리를 피하기 급급한 상황에서도 위험을 무릅쓰고 범인검거에 나서준 이각수씨가 자랑스럽다”는 반응이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유기효 기자 유기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이각수] 이각수 세계종합격투기연맹 사무총장, 방문 무예신문 편집부 2013/01/03/
[이각수] 이각수 교수, 여의도 흉악범 “발차기로 제압해” 윤영진 기자 2012/08/23/
[이각수] 이각수 합기도 사범, 여의도 흉기난동범 잡다! 유기효 기자 2012/08/23/
[이각수] "성공적인 세계대회 개최, 반드시 이뤄내겠다!" 윤영진 기자 2011/05/0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진재영, 쇼핑몰 ‘아우라제이’ 하루 매출 1억 넘어 / 최하나 기자
“특공무술은 군(軍)이 만든 무술이다” / 임성묵 논설위원
대한민국무예단체협의회, 2019 상반기 워크숍 가져 / 임종상 기자
본보, 수원에서 제2차 주재기자 교육 가져 / 박승란 수습기자
제2회 연제구청장기 합기도대회, 성료… 신화합기도 ‘종합우승’ 차지 / 부산 한달용 기자
세계 최초 ‘무예(武藝)’를 주제로 한 영화제가 온다 / 장민호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제28회 전국합기도선수권대회 성황리에 열려 / 장민호 기자
임영목 회장 “태권도, 태권공으로 승화시키다” / 조준우 기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무술단체, 한자리에 / 최현석 기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