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추성훈, 정글의법칙2 합류… 바누아투로 출국
누리꾼들 “김병만과 대결에서 누가 이길지 기대 커”
기사입력: 2012/03/14 [18:1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풍운아’ 추성훈(36.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이  ‘김병만의 정글의법칙 시즌2’에 합류했다.

지난 13일 SBS 관계자는 “'정글의법칙2'에 추성훈과 박시은이 새 멤버로 합류, 시즌1의 멤버인 김병만, 리키김, 노우진, 황광희와 함께 남태평양 바누아투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김병만과 과연 어떤 시너지효과를 만들지 기대된다.”며 “김병만이 병만족의 우두머리를 계속 유지할지 아니면 새로운 민족이 탄생할지궁금하다. 또한 패션스타로 유명한 추성훈이 정글에서 투덜대며 보낼걸 생각하면 너무 웃기다”는 반응이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유기효 기자 유기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추성훈] 원챔피언십, 추성훈 티셔츠 수익금 ‘코로나’ 성금으로 기부 최현석 기자 2020/04/27/
[추성훈] 45세 파이터 추성훈, “마음은 아직 청춘이다” 장민호 기자 2020/04/23/
[추성훈] 추성훈, 일본 아오키 신야와 빅매치 성사되나 최현석 기자 2020/03/31/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첫승 도전…상대는 셰리프 모하메드 최현석 기자 2020/02/25/
[추성훈] 추성훈 “아직 난 건재하다. 원챔피언십 정상이 목표” 최현석 기자 2019/09/24/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승리에 대한 갈망 크다” 최현석 기자 2019/07/22/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아이콘 같은 존재 되고 싶어” 최현석 기자 2019/07/06/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한국대회 참가 희망 조준우 기자 2019/06/25/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나는 할 수 있다” 최현석 기자 2019/05/28/
[추성훈] 추성훈, 윤창민 원챔피언십 동반 출격 조준우 기자 2019/05/23/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 확정 장민호 기자 2019/05/21/
[추성훈] 추성훈, 4년 만에 종합격투기 무대로 복귀 최현석 기자 2019/05/10/
[추성훈] 추성훈, 무에타이 훈련 영상 공개…종합격투기 활동 재개 조준우 기자 2019/04/26/
[추성훈] 추성훈, 복귀전 준비 강화훈련 돌입 조준우 기자 2019/03/06/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선수 활동 재개 선언 조준우 기자 2019/02/20/
[추성훈] '풍운아' 추성훈, 2년 7개월만에 UFC 복귀! 무예신문 편집부 2014/09/20/
[추성훈] 신소율, 격투가들 사이에서 ‘귀요미 등극’ 여창용 기자 2013/08/27/
[추성훈] 추성훈, 정글의법칙2 합류… 바누아투로 출국 유기효 기자 2012/03/14/
[추성훈] 추성훈, 자존심 버리고 다시 시작한다! 유기효 기자 2011/09/07/
[추성훈] 추성훈,‘ K-1' 대회 참여 위해 입국 무예신문 2009/07/3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장영달 우석대 명예총장, 대한체육회장 선거 출사표 / 장민호 기자
‘신비한 무술사전’ 댄 포글러, 한국의 전통무예 ‘택견’ 체험 / 최현석 기자
대한택견회, ‘전국 전수관장ㆍ지도자대회’ 온라인으로 개최 / 장민호 기자
‘UFC’ 데릭 루이스, 올리닉 꺾고 3연승 질주 / 조준우 기자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 ‘태권도 호신술’ 교재 발간 / 장민호 기자
‘핵주먹’ 타이슨, 홍보 위해 복귀전 연기 / 조준우 기자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 장민호 기자
‘코로나19’ 마사회, 부분 개장도 잠정 연기 / 조준우 기자
프로스포츠, 관중 규모 30%까지 입장 허용 / 장민호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영국에서도 수상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