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생활체육지도자 임금기준 마련 법안 개정 발의돼
기사입력: 2021/12/01 [21: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생활체육지도자의 적정 임금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이 마련된다.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은 생활체육지도자 임금기준을 마련하고, 생활체육지도자의 인건비 지급실태를 조사하도록 하는 내용의 ‘생활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2000년부터 시행된 생활체육지도자 배치사업에 따라 생활체육지도자는 일반국민을 비롯해 노인 등 취약계층의 체육지도를 담당하고 있다. 최근 생활체육지도자의 무기계약직 전환으로 고용이 안정되었지만, 임금 인상 등 처우개선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부재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실제, 생활체육지도자의 임금은 약 200만원 안팎으로 지난 10여년간 임금 인상이 19%에 불과하다. 같은 기간 최저임금이 90% 인상된 것과 대조된다. 또한 근속연수에 따른 임금 상승이 없어, 현장의 생활체육지도자들은 이직을 선택하고 있다. 문체부 자료에 의하면 생활체육지도자의 평균 근속 연수가 약 6년에 불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국가가 생활체육지도자의 적정인건비에 대한 통일된 기준을 마련하고 문체부 장관과 지자체장은 생활체육지도자의 인건비 지급실태를 조사ㆍ공포하는 등 생활체육지도자의 임금체계에 대한 국가와 지자체의 책임이 강화된다.

 

임호선 의원은 “입법의 미비와 책임 기관의 부재로, 전국 생활체육지도자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고, 안정적인 장기근무가 어려운 상황이다”며, “생활체육지도자가 생활체육 보급과 국민건강증진에 앞장설 수 있도록 최소한의 임금 기준을 마련하여 업무 수행에 걸맞은 동기부여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민간 실내체육시설 지원, ‘1타3만 체육쿠폰’ 접수 시작 / 최현석 기자
공공기관 대한체육회, 대선후보 초청 말이나 되나 / 조준우 기자
전국의 무예도장, 항노화(抗老化) 실천하는 향도(嚮導) / 오노균 K항노화연구소장
문체부, 골프 대중화 선언…골프장 확충, 캐디 선택제 추진 / 장민호 기자
손흥민,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 못 뛸 듯 / 조준우 기자
‘유구무비지’에 나오는 기운을 쓰는 법 / 김영만 무예연구가
챔피언 은가누, 레슬링으로 가네 꺾고 6연승 질주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합기도‧족구 전국체전 시범종목으로 채택 / 최현석 기자
대한우수협회, 브리스바이오와 후원 협약 맺어 / 조준우 기자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국비 1억5천만원 확보 / 장민호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