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서경덕 교수 “IOC는 FIFA처럼 욱일기를 제재하라”
기사입력: 2021/07/23 [10:1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서경덕 교수 (무예신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일에 맞춰 “IOC는 FIFA를 배워라”는 내용의 항의 메일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23일 밝혔다.

 

서 교수는 “2018년 러시아월드컵 당시 FIFA 공식 인스타그램에 욱일기 분장을 한 응원단 사진이 올라 왔으나, 한국 누리꾼들의 항의로 다른 사진으로 교체됐다. 또한 세계적인 팝스타 제이슨 데룰로가 발표한 러시아월드컵 공식 주제가인 ‘컬러스(Colors)’의 뮤직비디오에서도 욱일기가 등장했으나, 이 역시 한국측의 항의로 삭제됐다”고 밝혔다.

 

특히 2017년 FIFA 산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경기(수원 삼성과 가와사키 프론탈레)때 욱일기를 관중석에 내건 서포터의 행동을 막지 못한 책임을 물어 AFC는 가와사키 구단에 벌금 1만5천달러를 부과했다는 사실도 알렸다.

 

서 교수는 “위 사례들은 FIFA가 ‘욱일기’를 ‘전범기’로 인정하기에 조치를 취한 것이다. IOC도 FIFA의 올바른 역사인식을 배워 올림픽 기간 내 욱일기 사용을 못하도록 강력한 제재를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항의 메일은 토마스 바흐 위원장 외에 전 세계 IOC 위원 전원(한국 측 2명 제외), 자크 로게 前 위원장 등 IOC 명예회원들에게도 함께 전해졌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도쿄올림픽 기간 내 경기장 내외에서 욱일기가 발견 됐을시, 도쿄에 취재를 온 전 세계 주요 언론사에 제보를 하여 ‘욱일기=전범기’임을 널리 알리는 등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파이트 클럽’ 설영호, “약한 사람이랑 싸워서 뭐하나” / 최현석 기자
조재범 판결문 유출, 심석희 “정신적 충격 2차 가해 멈추어 달라” / 조준우 기자
국기원, 태권도 9단 수여식 품격 높인다…‘예복’도입 / 장민호 기자
이재영ㆍ이다영 쌍둥이 자매, 그리스 도착…“배구 포기할 수 없다” / 조준우 기자
메이저리스 회장 이서벽, e스포츠와 코인의 만남 4차 산업 시대 핵심 분야로 떠오르다 / 조준우 기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화 채화…인권단체 시위 벌여 / 장민호 기자
조현재 이사장 “무예에 대한 이해의 지평을 넓히는 데 공헌한 무예신문의 번창을 기원합니다 ” / 무예신문 편집부
충북, 무예액션영화제부터 무예마스터십까지 무예행사 ‘풍성’ / 최현석 기자
이기흥 회장 “무예신문과 대한체육회, 새로운 스포츠 시대를 향해 과감히 앞서 나갑시다” / 무예신문 편집부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장애인 생활체육과 엘리트 체육 선순환 구조 만들겠다”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