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1세대 액션 영화배우 황정리, 국기원 홍보에 나서
기사입력: 2021/03/02 [16: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왼쪽부터) 영화배우 황정리, 이동섭 국기원장 (무예신문)


한국 영화계의 액션 스타로 명성을 떨쳤던 황정리(1944년생) 씨가 국기원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위촉식은 3월 2일 오후 국기원 원장실에서 진행됐다.

 

황정리 씨는 월남전에 파병된 맹호부대에서 태권도 교관을 역임하고, 미주, 유럽, 중남미를 돌며 세미나를 실시하는 등 태권도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데 기여한 정통 태권도인이다.

 

특히 지난 1970년대부터 약 30년간 <취권>, <사형도수> 등 340편 이상의 영화에 출연, 태권도 발차기의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또한 홍금보, 양자경, 나부락(신시아 록로즈), 로이 호란 등에게 태권도를 전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황정리 세계무술총연합회’ 총재를 맡고 있다.

 

황정리 원로는 “국기원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스럽다. 활동하면서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태권도가 우리나라 국기라는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꼈다. 그래서 세계태권도본부인 국기원의 홍보대사를 제안받은 뒤 그 막중한 역할과 책임감에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러나 태권도 발전을 위해 보탬이 된다면 조금이라도 기여하고 싶어서 홍보대사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영화를 통해 태권도를 세계에 홍보하신 유명한 분을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 국기원과 태권도를 위해 활발한 홍보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강대희 회장 “과천시태권도협회 재도약 위해 최선 다할 것” / 이일권 기자
서울, 태권도장ㆍ음악학원ㆍ공공기관發 감염 잇따라 / 장민호 기자
익산시, 코로나19 방역 강화… 공공체육ㆍ문화시설 임시 폐쇄 / 최현석 기자
파주시, 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일정 확정 / 장민호 기자
정다운, UFC 무패 행진 이어가…만장일치 판정승 거둬 / 장민호 기자
학생선수 ‘인권교육’ 의무화, 체육시설 주요지점 CCTV 설치 / 최현석 기자
세계어린이스포츠위원회-국제무예올림피아드,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스포츠 유망주 제1호 후원, 컬링 김소연 선수 선정 / 장민호 기자
태권도 유네스코 등재에 힘을 모읍시다 / 오노균 태권도 무형유산발굴추진기획단장
일본에 울려 퍼진 ‘동해바다’, 국경을 넘은 스포츠의 힘 / 이일권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