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최상수 회장 “일상 회복하고, 무예계도 활기를 되찾는 2021년을 기대합니다”
기사입력: 2021/01/14 [15: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대한기도회 합기도무술협회 회장 최상수 (무예신문)


코로나로 인해 멈춰버린 행복한 일상이 그립고, 걱정거리가 마를 날이 없었던 힘든 2020년도였습니다.


개개인 모두가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를 비롯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적극 동참하여 이 위기를 잘 극복했으면 합니다. 평화로운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2021년은 부지런함과 풍요로움의 상징인 하얀 소처럼 정진하고, 큰 복이 들어와 기쁨 속에 뜻 하신 바 모든 일을 이루시기 바랍니다. 무예계도 2020년 5월에 통과된 무진법이 정착화 되어야 합니다.

 

백신과 여러 치료제 개발 등 긍정적인 소식이 들리기를 바랍니다. 일선 체육관에서 무예를 수련하는 기합소리가 울려 퍼지는 세상이 오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대한기도회 합기도무술협회
회장 최상수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헬스장ㆍ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 영업 재개…샤워는 금지 / 조준우 기자
국제무예센터에는 박수,몰지각한 무인(武人)에게는 질타를… / 임종상 기자
제41대 대한체육회장에 이기흥 現 회장 당선 / 조준우 기자
차병규 회장 “무예 발전 위한 실효적 정책 실현, 무예단체 간 화합 속에 가능” / 조준우 기자
황희 문체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우려 많아 / 무예신문 편집부
국기원 개선광정(改善匡正) 할 인물이 필요하다 / 최종표 발행인
양진방 회장 “태권도 재도약 위한 변화의 시대, 디지털 환경에 맞는 전략 필요하다” / 조준우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중·고교 태권도 수업 지원 사업‘17개 학교 선정’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29대 집행부 출범…양진방 회장 “소통과 단합” 강조 / 장민호 기자
국기원장 보궐선거, 관록 ‘임춘길’ vs 의정 경험의 추진력 ‘이동섭’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