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돌연 은퇴 선언
기사입력: 2020/10/26 [12: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페이스북 (무예신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가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은 10월 25일 저스틴 게이치와의 ‘UFC 254’에서 2라운드 1분 36초 만에 승리를 거뒀다. 서브미션 승이었다.

 

그는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라며, “싸움에 큰 의미를 못 느낀다”며 은퇴를 밝혔다.

 

저스틴 게이치와 대결에서 트라이앵클초크로 승리를 거둔 하빕은 종합 격투기 통산 29연승 무패를 기록했다. 그야말로 현역 레전드급인 선수다. 라이트급 3차 타이틀 방어전도 성공했지만 은퇴를 공표한 것이다.

 

1라운드에서 승부를 내지 못한 하빕은 2라운드에서 결판을 냈다.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레그킥으로 공략한 저스틴 게이치와 달리 하빕은 계속 압박을 시도했다. 테이크다운을 노린 것이다.

 

하빕은 백마운트를 따내자마자 상대를 눌렀다. 저스틴 게이치의 목에 다리를 감아 트라이앵글 초크로 마무리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하빕]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돌연 은퇴 선언 조준우 기자 2020/10/26/
[하빕] 올해 최대 격투기 이벤트 하빕vs개이치, 관심 고조 조준우 기자 2020/10/1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달순 회장 “대한민국 합기도, 각 단체 정체성 인정하며 공존할때 진일보 할 수있다” / 조준우 기자
문체부ㆍ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전통무예 DB구축 위한 조사 실시 / 조준우 기자
우즈벡 태권도 국가대표 김진영 감독 사망… 대표팀 ‘충격’ / 장민호 기자
박창순 경기도의원, 도교육청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 조례안 발의 / 최현석 기자
층간소음과 처진 엉덩이 / 박경준 교수
추억의 스포츠영화 이야기 ‘내 인생의 마지막 변화구’ / 김주철 영화컬럼니스트
경남도청 유도팀, 2021 전국실업최강전 남자단체전 ‘우승’ / 장민호 기자
이동섭 국기원장, MBN 토요포커스 출연…태권도 발전 방안 등 견해 밝혀 / 장민호 기자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美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서 골든 버저 획득 / 장민호 기자
실내체육시설, 코로나로 빚은 늘고 임대료는 밀리고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