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이기흥 회장 “무예신문과 대한체육회, 스포츠로 국민 행복 시대를 열어갑시다”
기사입력: 2020/10/22 [14: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대한체육회 회장 이기흥 (무예신문)

친애하는 무예신문 독자 및 무예ㆍ체육인 여러분, 반갑습니다.


먼저 우리나라 무예ㆍ체육 소식 및 정보를 국민들에게 전하는 무예신문의 창간 18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또한 생활체육부터 엘리트체육까지 다양한 뉴스를 알리는 것은 물론, 무예ㆍ체육인과 비 무예ㆍ체육인 간 가교 역할에 앞장 온 최종표 발행인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올해는 대한민국 체육 100주년이자 대한체육회 창립 100주년을 맞는 의미 깊은 해입니다. 그럼에도 이처럼 위대한 성취 이면에 우리가 미처 돌보지 못했던 스포츠의 악습이 남아있어 스포츠 패러다임의 변화를 위한 우리 무예ㆍ체육인들의 노력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무예신문에서는 다양한 국내외 스포츠 이벤트를 소개하고 선수단의 활약상을 전하며 체육인을 비롯한 국민들에게 스포츠를 통한 기쁨과 즐거움을 전해주는 것은 물론, 올바른 비판과 의식 함양을 선도하여 대한민국 체육이 나아갈 길을 밝혀주고 계십니다.


앞으로도 무예신문이 국민들에게 다양한 체육소식을 전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의 장을 마련하여 스포츠 대표 언론사로 거듭나시기를 바라며, 아무쪼록 더 많은 국민들과 무예인들이 무예신문을 구독하여 스포츠, 전통무예를 접하고 서로 소통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대한체육회는 무예신문과 함께 새로운 스포츠 시대를 향해 과감히 앞서나가겠습니다. 스포츠의 참된 가치인 공정과 정의를 최우선으로 하여 모든 국민이 스포츠와 더불어 행복해지는 진정한 스포츠 시대이자 국민 행복 시대를 열겠습니다. 무예·체육인 여러분께서도 대한민국 체육의 무한한 발전을 위해 함께 힘써주시기를 당부 드립니다.


다시 한 번 무예신문 창간 18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우리 무예가 세계 속으로 뻗어나가기를 간절히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대한체육회
회장 이기흥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이기흥] 이기흥 회장 “무예신문과 대한체육회, 스포츠로 국민 행복 시대를 열어갑시다” 무예신문 편집부 2020/10/22/
[이기흥] 이기흥 회장, 화훼농가 돕기 위한 ‘플라워 버킷 챌린지’동참 장민호 기자 2020/04/30/
[이기흥] 이기흥ㆍ유승민 IOC위원 ‘스포츠닥터스’ 릴레이 캠페인 참여 조준우 기자 2020/04/15/
[이기흥] 이기흥 회장 “국민이 스포츠로 행복해지는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뜁시다” 무예신문 편집부 2020/01/16/
[이기흥] 이기흥 회장 IOC위원 선출로 사임 논란 잠재우나 조준우 기자 2019/06/30/
[이기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되다 조준우 기자 2019/06/27/
[이기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사실상 IOC 위원 자격 획득 조준우 기자 2019/05/23/
[이기흥] 이기흥 회장 “국민들에게 희망과 감동 전해주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09/
[이기흥] 이기흥 회장 “국민들에게 스포츠 통한 기쁨과 즐거움 전해줘” 무예신문 편집부 2018/10/16/
[이기흥] 이기흥 회장 “전통무예 우수성 널리 전하는 무예신문의 도약 바란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8/01/11/
[이기흥] 이기흥 회장 “체육 발전에 지속적으로 이바지 해 주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7/10/17/
[이기흥] 이기흥 회장 “효율과 자율성으로 체육회 성장 이끌겠다” 조준우 기자 2017/01/16/
[이기흥] 이기흥 회장 “갈등과 분열을 딛고 체육인들이 하나로 화합해야” 이기흥 회장 2017/01/09/
[이기흥] “무예신문, 체육인들의 건강과 행복 책임지는 언론이 되어달라” 무예신문 편집부 2016/10/1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최성환, 2020 추석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차지 / 장민호 기자
시ㆍ도태권도협회 회장선거, 이제는 악습 끊어야 할 때 / 용인대 진중의 교수
격투기 파이터 최정윤, 성상납 제안 등 폭로 ‘충격’ / 조준우 기자
경기도태권도협회장에 김경덕 現 회장 당선 / 조준우 기자
한국무예총연합회 제6대 회장에 차병규 당선 / 조준우 기자
UFC 맹주 맥그리거, 다시 돌아온다 / 조준우 기자
체육도장 어린이통학버스, 운전자 및 운영자의 의무는? / 조준우 기자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장, 선거 관련 갈등 기사에 조목조목 반박 / 조준우 기자
[만평] “누가 날 건드려” 서울시태권도협회 / 무예신문 편집부
‘미성년 제자 성폭행’ 왕기춘, 징역 6년 선고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