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프로야구ㆍ축구, 관중 제한적 입장 허용…우려 목소리도 높아
기사입력: 2020/06/29 [11:2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렀던 국내 프로스포츠 경기장에 관중이 돌아올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6월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물론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돼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되면 관중 입장은 다시 금지된다.

 

프로야구, 프로축구, 여자프로골프 등은 지난달 초 순차적으로 개막하고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고 있다. 관중 입장은 7월 초부터 단계적으로 허용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프로야구는 구장 수용 인원의 20~30%, 프로축구는 최대 40% 수준의 관중 입장을 희망하고 있다.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계획을 내주 확정하고, 경기장에서 코로나19 확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함께 관중 입장에 따른 철저한 방역계획을 수립, 점검할 계획이다.

 

하지만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근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도 코로나19가 재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프로스포츠] 프로야구ㆍ축구, 관중 제한적 입장 허용…우려 목소리도 높아 최현석 기자 2020/06/29/
[프로스포츠] 속속 정해지는 프로스포츠 개막 일정, 축구는 5월 8일 무관중으로 조준우 기자 2020/04/26/
[프로스포츠] 국내 프로스포츠, 5월 개막 가능…단 무관중 조건 조준우 기자 2020/04/20/
[프로스포츠] 프로스포츠, 미세먼지 줄이고 더위는 식히고! 최현석 기자 2019/09/05/
[프로스포츠] ‘프로스포츠 제재금’ 1위는 축구 무예신문 편집부 2018/04/27/
[프로스포츠] 공정한 프로스포츠 경쟁 환경 조성한다! 평가기준 개선 유기효 기자 2016/10/12/
[프로스포츠] 문체부, ‘프로스포츠 부정 방지 위한 개선안’ 발표 기자회견 열어 조준우 기자 2016/10/03/
[프로스포츠] ‘스포츠산업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조준우 기자 2016/01/05/
[프로스포츠] 축구ㆍ야구 등 4대 스포츠, 산업 규모 '4조280억원' 유기효 기자 2015/05/2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추억의 스포츠영화 이야기 ‘사랑을 위하여’ /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당수도계의 거목(巨木) 최희석 총재 별세 / 장민호 기자
태권도선수 신민철, 아내 혜림 소속사 ‘르 엔터’와 전속 계약 / 최현석 기자
‘코로나19’ 마사회, 부분 개장도 잠정 연기 / 조준우 기자
바태연, “대한체육회장 선출방식 직선제로 바꿔라” / 장민호 기자
2020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컨벤션, 오는 10월 온라인으로 개최 / 최현석 기자
한국체육산업개발, 경영실적평가 6년 연속 A등급 받아 / 최현석 기자
문화재청, 전통무예 활쏘기 가치 인정…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 최현석 기자
국기원, 코로나19 이후 사업추진방향 발표회 가져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