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미성년 성폭행 혐의’ 왕기춘, 국민참여재판 요청
기사입력: 2020/06/26 [16: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예신문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 된 前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32)이 첫 공판에서 국민참여재판을 요청했다.

 

대구지법 형사12부(이진관 부장판사)는 6월 26일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해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왕기춘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이날 왕기춘은 재판부가 ‘국민참여재판을 원하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에 재판부는 다음달 10일 공판 준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왕기춘은 지난 2017년 2월 자신이 운영하는 체육관에 다니는 A(17)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체육관에 다니는 제자 B(16)양과 10차례에 걸쳐 성관계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도 받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B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왕기춘은 은퇴 후 유튜브 등에서 BJ로 활동해왔다. ‘왕기춘 간지 유도관’도 경영하고 있다. 해당 유도관은 프랜차이즈 형태로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한유도회는 지난 5월 12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대한체육회 대회의실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왕기춘을 영구 제명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혐의’ 왕기춘, 국민참여재판 요청 최현석 기자 2020/06/26/
[왕기춘]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구속기소 장민호 기자 2020/05/22/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혐의’ 왕기춘, 영구제명 최현석 기자 2020/05/12/
[왕기춘] 대한유도회, 왕기춘 스포츠공정위 회부…영구제명 논의 최현석 기자 2020/05/09/
[왕기춘] ‘유도’ 왕기춘, 미성년자 성폭행…이번엔 가혹한 처벌 내려야 조준우 기자 2020/05/03/
[왕기춘] 유도 왕기춘, 휴대폰 쓰다 영창 ‘망신’ 무예신문 편집부 2014/01/14/
[왕기춘] 왕기춘, 카잔U 金… 런던올림픽 아쉬움 달래 여창용 기자 2013/07/10/
[왕기춘] 2012년 신년하례회 겸 유도인의 밤 개최 유기효 기자 2012/01/25/
[왕기춘] 최민호-왕기춘, 전국체육대회 2연패 유기효 기자 2011/10/12/
[왕기춘] 왕기춘, 52연승 대기록 달성했다 유기효 기자 2009/12/14/
[왕기춘] 왕기춘, 2개월 사회봉사 명령 유기효 기자 2009/11/04/
[왕기춘] 왕기춘 은퇴? 팬카페에 글 올려 유기효 기자 2009/10/20/
[왕기춘] 왕기춘, 나이트에서 여성 폭행 유기효 기자 2009/10/19/
[왕기춘] 왕기춘, 세계유도선수권대회 2연패 유기효 기자 2009/08/28/
[왕기춘] 왕기춘, 유니버시아드 대회 金 정옥진 기자 2009/07/1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① / 무예신문 편집부
전통무예진흥위원회 위원명단 뒤늦게 공개 / 조준우 기자
‘소속팀 가혹행위’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 사망 / 장민호 기자
국기원 이사회 ‘최영열 원장 사퇴 권고, 불응 시 가처분 신청’ / 조준우 기자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 체육지도사 검정위원 모집 / 장민호 기자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② / 무예신문 편집부
한국체육산업개발, 문화예술단체 종합 지원 방안 마련 / 김동욱 기자
오지호X신소율, 예측불가 코믹액션 ‘태백권’ 7월 개봉 / 최현석 기자
남원시킥복싱협회장기 COREAN BEAST G.P, 8월말 개최 / 임성진 기자
대한민국전통무예연합회 정부 로고 무단도용, 착오 해명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