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지자체로 확산되는 전통무예진흥법
기사입력: 2020/06/05 [11: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전통무예진흥법(이하 무진법)이 닻을 올리고 출항 준비를 마쳤다. 지난 5월 무진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개정된 무진법에는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는 전통무예의 진흥을 위하여 전통무예단체를 육성 지원하여야 하며, 지방자치단체는 그 운영비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원할 수 있다’라는 내용이 추가됐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전통무예진흥 업무의 일부를 관계기관이나 단체에 위탁할 수 있다’는 조항도 신설됐다.

 

이에 따라 전통무예 종목으로 지정된 단체는 전시관 건립, 체험시설 운영, 학술세미나, 복원, 무예대회 등 무예진흥을 위한 사업비를 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지원대상은 광역시ㆍ도에 등록된 법인단체이다. 단, 시ㆍ도체육회에서 지원을 받고 있는 단체는 제외된다.

 

전통무예 체험시설 건립이나 진흥을 위한 사업은 전문성 있는 기관이나 단체에 위탁하고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에 이바지한 공로가 큰 개인이나 법인단체에게는 조례에 따라 포상하게 된다.

 

무예전용경기장 건립비(총 사업비 340억 원)를 국비로 확보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국립무예원 설립은 지속적인 논의 끝에 전통무예진흥시설 건립으로 수정됐다.

 

무진법이 시행된 지 12년 만에 새로운 토대를 마련하고 재도약을 하게 된 것이다. 이러한 상황 하에서 지방자치단체들이 전통무예 진흥을 위해 하나둘씩 손을 걷어붙이고 중앙 정부보다 먼저 그 시행에 나서고 있다.

 

2014년 12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전통무예 계승 발전을 위한 조례가 충남 아산시의회에서 제정됐고, 아산을 대표하는 전통무예 천무극이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2019년 3월에는 충청북도가, 2019년 7월에는 춘천시가, 올해 1월에는 부산광역시가 전통무예 계승 발전을 위한 조례를 제정했다.

 

지방조례에는 ‘전통무예의 진흥 및 지원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여 전통무예를 체계적으로 보존 발전시키고 나아가 국민의 건강증진과 문화생활 향상, 존중, 배려, 수양 등 무예의 가치를 확산시키고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되어 있다.

 

무예계에서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상황이 이런 만큼 우선 무예지도자들이 전업(專業) 할 수 있는 사회적 보장이 필요하다. 무예지도자 교육기관 배치, 전통무예 보급을 위한 해외지도자 파견 등 일자리 창출로 무예지도자들의 안정된 생활환경을 조성해 주어야 한다. 또한 후생복지사업, 무예지도자 연금제 도입(일정수입 적립), 무예계 원로(품위유지비) 지원 등 앞으로 추진해야 할 일이 산적하다.

 

이제는 무예인들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 분란을 조장하는 행위는 무예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무예계는 개인적 욕심을 버리고 오직 무진법 시행이 순조롭게 추진되도록 도와가면서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 그 일만이 도산위기에 놓여있는 무예도장을 살리는 일이고 무예 발전을 위한 일이기 때문이다.

 

올림픽 종목인 태권도, 유도, 카라테 등은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고 있다.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 무예종목들은 아무런 지원이나 혜택을 못 받고 있다.

 

이제 무진법이 통과된 만큼 무예계가 정부의 무예 정책을 적극 끌어내는데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전통무예진흥법 시행 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우리 전통무예가 세계인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전통무예]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2020/07/08/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⑥ 무예신문 편집부 2020/07/07/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⑤ 무예신문 편집부 2020/07/06/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④ 무예신문 편집부 2020/07/05/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③ 무예신문 편집부 2020/07/04/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② 무예신문 편집부 2020/07/03/
[전통무예]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① 무예신문 편집부 2020/07/02/
[전통무예] 지자체로 확산되는 전통무예진흥법 최종표 발행인 2020/06/05/
[전통무예] 화성 융ㆍ건릉에서 전통무예를 만나다! 장민호 기자 2019/11/13/
[전통무예] ‘선기대(善騎隊) 화성을 달리다’ 26일 공연 가져 수원 강찬희 기자 2019/10/24/
[전통무예] 무예진흥원 설립 물 건너가나, 국제무예센터 산하 조직으로 축소 조준우 기자 2019/09/18/
[전통무예]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2019/09/16/
[전통무예] 문제 많은 ‘전통무예백서’ 발간… 기존자료 짜깁기? 조준우 기자 2019/09/01/
[전통무예]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장민호 기자 2019/08/14/
[전통무예] 대한체육회, ‘2019 전통스포츠 보급 사업’ 공모 장민호 기자 2019/08/01/
[전통무예] 무예의 인문학 가치를 찾아서! 학술세미나 마련 장민호 기자 2019/07/09/
[전통무예] [전통무예의 길] 정부에 바란다(2) 김두섭 논설위원 2019/05/28/
[전통무예] 전통무예 진흥 관련 간담회 열려… 정책 방향 발표 조준우 기자 2019/03/20/
[전통무예] 임성묵 총재 “학생들의 인성교육 위해 무예인문학 필요” 강조 임종상 기자 2019/01/15/
[전통무예] ‘전통무예단체 간담회’ 연기, 내년 개최 전망 조준우 기자 2018/12/2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추억의 스포츠영화 이야기 ‘사랑을 위하여’ / 김주철 영화칼럼리스트
당수도계의 거목(巨木) 최희석 총재 별세 / 장민호 기자
[영상] 무예의 메카 충청북도를 이끄는 이시종 지사 / 조준우 기자
태권도선수 신민철, 아내 혜림 소속사 ‘르 엔터’와 전속 계약 / 최현석 기자
‘코로나19’ 마사회, 부분 개장도 잠정 연기 / 조준우 기자
2020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컨벤션, 오는 10월 온라인으로 개최 / 최현석 기자
국기원, 코로나19 이후 사업추진방향 발표회 가져 / 조준우 기자
한국체육산업개발, 경영실적평가 6년 연속 A등급 받아 / 최현석 기자
롯데구장 거리두기 ‘논란’…정부, KBO에 엄중 경고 / 최현석 기자
문화재청, 전통무예 활쏘기 가치 인정…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 최현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