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기사입력: 2020/06/03 [09: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김연경 트위터 (무예신문)

 

세계적인 배구스타 김연경(32) 측이 원 소속팀 흥국생명과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복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물론 김연경 측은 국내 복귀는 “여러 가능성 중 하나”라고 한다. 흥국생명도 “본인의 의사는 아직 들은 바 없었다”는 반응이다.

 

김연경은 지난달 터키 엑자시바시와의 2년 계약이 종료됐다. 코로나19로 유럽 리그 등 해외 팀과 계약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베이징 구단이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는 보도가 있지만 중국은 코로나19가 심각한 나라다. 김연경은 은퇴 전 국내 리그에서 뛰고 싶다는 의견을 비친 적도 있다.

 

문제는 샐러리캡이다. 흥국생명은 FA 이재영과 연봉 6억원, 이다영과 4억원에 이미 계약했다. 김연경이 가세하면 최고 대우 연봉 6억5,000만원인데, 이러면 샐러리캡에서 16억5,000만원이 빠져나간다. 나머지 6억5,000만원으로 10여 명의 선수에게 연봉 지급이 가능하기는 쉽지 않다. 터키에서는 연봉 20억 원 안팎을 받은 김연경이 그 연봉을 받아들일지도 미지수다.

 

아울러 2012년 김연경이 국제 이적을 위해 FA로 해제를 흥국생명에 요구하고 흥국생명이 거절하면서 2년에 걸친 분쟁이 있었던 앙금도 있다. 결국 김연경이 임의탈퇴한 바 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김연경] 스포츠 스타 뿔났다! 김연경 악플러에 단호한 대처 조준우 기자 2020/11/27/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 수상 장민호 기자 2020/10/15/
[김연경] 10년만의 김연경 복귀, 너무 기울어지는 여자 코트 조준우 기자 2020/08/31/
[김연경]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조준우 기자 2020/06/03/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 새 팀 찾아 나선다 조준우 기자 2020/05/24/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 터키 코로나 상황 심각해 귀국 조준우 기자 2020/04/15/
[김연경] [무예만평] 배구여제 김연경, 페네르바체에 잔류하나? 최경탄 화백 2017/05/1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무예독립, 식민 잔재 일본무도 청산이 답이다 / 장영민 대한궁술원장
문체부, 故 아흐메드 모하메드 풀리 아프리카태권도연맹 회장에 체육훈장 추서 / 최현석 기자
UFC 정찬성, 다음달 옥타곤에 오른다…댄 이게와 대결 / 조준우 기자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 ‘성인ㆍ노인 태권도 교육 교재’ 발간 / 장민호 기자
신성대, 전국종별태권도선수권대회 남녀 동반 ‘우승’ / 장민호 기자
인타임즈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선수 후원 협약 / 무예신문 편집부
수성구청 여자태권도선수단, 전국태권도대회 5인조단체전 ‘金’ / 장민호 기자
유도,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최종 평가전 8일 양구서 ‘개막’ / 장민호 기자
고양시, 2022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엠블럼ㆍ마스코트 확정 / 장민호 기자
제4회 협회장기 전국 중고등학교 검도대회 성료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