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문체부는 전통무예진흥법을 조속히 시행해야
기사입력: 2020/05/19 [14:4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전통무예진흥법(무진법)이 2008년 3월에 제정됐다. 법이 제정된 지 10년이라는 세월이 지났지만 크게 변한 것은 없다.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지난해 8월 전통무예의 체계적인 보존 및 발전을 위한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안)’을 발표했으나, 진도는 지지부진하다. 연구용역으로 발간된 전통무예단체 백서 역시 오류투성이로 세금 낭비만을 가져왔다.


그뿐만 아니다. 무진법 관련 얘기만 나오면, 문체부는 ‘연구 중이다’, ‘간담회를 통해 방안을 마련 중이다’고 핑계만 대고 있다. 무예인들을 새털로 보는 건지, 아니면 몇 백 개의 무예단체가 들고 일어나 청와대 앞에서 시위라도 할까봐 두려워서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무예인들에 대한 기만행위(欺瞞行爲)가 아닐 수 없다. 이젠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는다.


무진법이 무예계의 갈등과 분열만 부추겨놓는 꼴이 됐다. 무진법 시행에 큰 기대를 했던 무예단체들은 활력을 잃었다. 국민이 필요하다고 느끼면 필요한 부분을 채워주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다. 그런데도 무진법 시행을 가지고 10여 년 동안 무예인들을 우롱했다. 많은 세월이 흘러가는 동안 무예인들은 참고 기다려왔다. 더 이상 무예인들을 무시(無視)하면 안 된다.


문체부가 법을 시행하지 않는 이유가 궁금하다. 민심은 천심이라고 했다. 민심을 두려워하고 겸손한 자세로 정책을 집행하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다.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로 문을 닫은 무예도장들이 속출하면서 무예계 전체가 휘청거리는 상황이다.


그동안 문체부는 무진법 시행을 위한 연구용역에만 매달려왔다. 나사가 풀려도 한참 풀려있다. 문체부 담당자는 업무가 파악될만하면 타 부서로 옮기는 것이 통상적인 관례가 되고 있다.


무진법 시행을 통해 도산(倒産) 위기에 빠져있는 무예계에 희망을 줘야 한다. 더 이상 무진법 시행을 미루게 된다면 무예계는 미래가 없다. 문체부는 하루 속히 침체된 무예계를 활성화시키는데 앞장서야 한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무진법을 시행할 계획이 있는지, 아니면 죽은 법안으로 만들 건지에 대한 명확한 답을 내 놓아야 한다. 평온했던 무예계가 무진법이 제정되면서 분열이 되고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무예계가 사분오열(四分五裂)되다보니 이미지 역시 바닥으로 추락하게 됐다는 것을 박 장관은 깊이 인식하고 그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


전통무예진흥법을 조속히 시행하여 무너진 무예인들의 자존감을 충족시키는데 앞장서야 한다. 경기침체와 코로나19로 사경(死境)을 헤매고 있는 무예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라도 더 이상 방관만 해서는 안 될 것이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최종표] 문체부는 전통무예진흥법을 조속히 시행해야 최종표 발행인 2020/05/19/
[최종표] ‘코로나19’ 체육도장이 불안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02/14/
[최종표] 한무총의 분열과 무예계의 현실 최종표 발행인 2019/11/08/
[최종표]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최종표 발행인 2019/09/10/
[최종표] 己亥年 전통무예진흥법, 잠에서 깨워라 최종표 발행인 2019/01/17/
[최종표] 최종표 회장, ‘K-POP 한류문화브랜드’ 대상 수상 장민호 기자 2018/12/27/
[최종표]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에서 잘하고 있습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8/07/17/
[최종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영령들을 기억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6/21/
[최종표] 신사옥 마련한 경기도태권도협회에 박수를 보낸다 최종표 발행인 2018/03/15/
[최종표] 평창 동계올림픽 편중된 방송이 국격 떨어뜨린다 최종표 발행인 2018/02/20/
[최종표] 황금(黃金)개띠 해, 무예융성으로 힘차게 도약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1/16/
[최종표] 특검, 블랙리스트 관련자들 철저히 조사하라 최종표 발행인 2017/01/12/
[최종표]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회장에 본보 최종표 발행인 선출 조준우 기자 2016/11/21/
[최종표] 世界로 도약하는 무예ㆍ체육 정론지,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2016/10/17/
[최종표]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는 계십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6/08/01/
[최종표] 국기원을 향한 태권도 원로들의 ‘갑질 최종표 발행인 2016/07/15/
[최종표] 美 사회의 태권도 교육열, 우리도 주목해야 발행인 최종표 2016/06/15/
[최종표] 강인한 무예정신,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 최종표 발행인 2016/01/15/
[최종표] 땀으로 승부하는 스포츠인, 깨끗하고 떳떳해야… 최종표 발행인 2015/12/31/
[최종표] 합기도, 주인은 누구인가? 발행인 최종표 2015/12/1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
‘배구여제’ 김연경, 새 팀 찾아 나선다 / 조준우 기자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구속기소 / 장민호 기자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TF팀 구성 호신술 개발 논의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도박애재단, 내년 가을 ‘WT-THF 피스포럼’ 개최키로 / 장민호 기자
입장식도 없을 판인 ‘도쿄올림픽’ / 조준우 기자
국기원 최영열 원장 업무 복귀, 상대방 오노균 후보 소송 취하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