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관중 줄어든 프로야구, 선수 연봉도 조금 깎였다
기사입력: 2020/02/18 [16: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사진은 단순참조용으로 기사와 무관함 (무예신문)


프로야구 선수의 평균 연봉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KBO(한국야구위원회)가 2월 17일 2020년 KBO리그 소속선수 등록과 연봉 현황을 발표했다. 외국인과 신인선수를 제외한 선수들의 2020년 평균 연봉은 1억 4448만원이다. 지난해 평균 연봉 1억 5065만원보다 4.1% 줄어들었다.

 

엔트리 등록 기준인 상위 28명의 평균 연봉(외국인 선수 제외)는 2억 3729만원으로 지난해 2억 5142만원보다 5.6% 줄었다. 올해 FA 시장도 예년과 같은 돈의 전쟁을 찾아볼 수가 없다.

 

2020년 평균 연봉 1위는 NC 다이노스다. NC의 평균연봉은 지난해와 거의 같은 1억 6,581만원이다. 이 부문 지난해 1위였던 롯데 자이언츠는 평균연봉을 1억 9,583만원에서 1억 6,393만원으로 낮춰 평균연봉 부문 2위가 됐다.

 

LG의 트윈스의 평균연봉은 1억 3,486만원에서 19.7%가 올라 1억 6,148만원을 기록했다. 가장 가파른 상승폭이다. SK는 김광현의 MLB 진출로 평균 연봉이 20.2%나 감소했다.

 

연봉 1억 원 이상을 받는 선수는 161명으로 지난해보다 5명 많아졌으며, 롯데 이대호가 25억원의 연봉을 받으면서 부문 1위 자리를 지켰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프로야구] KBO, 퓨처스리그 8월부터 로봇심판 시범 도입 장민호 기자 2020/06/04/
[프로야구] [포토] 프로야구 개막, 박양우 장관 코로나19 대응 현장 점검 나서 무예신문 편집부 2020/05/06/
[프로야구] KBO 개막 준비, 통합 매뉴얼 2판 발표 조준우 기자 2020/04/17/
[프로야구] [만평]프로야구 개막연기, 1982년 출범 이후 처음 윤영진 기자 2020/03/17/
[프로야구] 프로야구 마저 코로나19 여파로 개막 연기 최현석 기자 2020/03/11/
[프로야구] 관중 줄어든 프로야구, 선수 연봉도 조금 깎였다 조준우 기자 2020/02/18/
[프로야구] 전지훈련 중 카지노 한 선수들에 경징계 내려져 조준우 기자 2019/02/20/
[프로야구] 아듀! 고양 다이노스, 창원으로 연고지 이동 장민호 기자 2018/11/27/
[프로야구] [만평] 로하스 주니어, ‘KT 창단 첫 40홈런’ 달성 최경탄 화백 2018/09/28/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 확정 조준우 기자 2018/09/25/
[프로야구] [무예신문 만평] 한국,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준우승 최경탄 화백 2017/11/20/
[프로야구] 문체부, ‘프로야구 심판 금품수수 사건’ KBO 검찰 고발 조준우 기자 2017/07/06/
[프로야구] NC다이노스, 승부조작ㆍ불법도박 조직적 은폐 유기효 기자 2016/11/08/
[프로야구] 프로야구, ‘유니세프 네팔 팔찌 캠페인’ 동참 무예신문 편집부 2015/06/11/
[프로야구] 프로야구 10구단 수원유치 촉구 결의안 채택 박지연 기자 2013/01/03/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조송화, ‘소명기한 짧다’ 방어권 행사…상벌위 연기돼 / 조준우 기자
경찰, 현장 대응 강화 ‘물리력 전문 교관’ 3천명으로 증원 / 최현석 기자
20대 태권도 사범, 초등학교 6학년생에게 연애하자 ‘논란’ / 장민호 기자
생활체육지도자 임금기준 마련 법안 개정 발의돼 / 최현석 기자
제19회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 12월 4일 ‘개막’ / 최현석 기자
태권도 활성화에 나선 이동섭 국기원장의 ‘광폭 행보’ / 최종표 발행인
태권도원 상징 조형물 설치 디자인 공모 최우수 후보작 3점 공개 / 장민호 기자
‘바둑’ 창의ㆍ여가 스포츠로! 문체부, 바둑진흥기본계획 수립 / 최현석 기자
국기원, 해외파견 태권도 사범 보수교육 ‘성료’ / 장민호 기자
‘씨름 여제’ 임수정, 천하장사에 등극…통산 6번째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