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씨름의 희열’ 이승호ㆍ김기수ㆍ손희찬, 파이널 진출 확정
기사입력: 2020/02/16 [21: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씨름의 희열 방송화면캡쳐 (무예신문)


‘씨름의 희열’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할 최종 8인이 모두 결정됐다.

 

지난 2월 1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 11회에서는 8강 진출자 결정전 제6경기와 패자부활전이 그려진 가운데, 이승호, 김기수, 손희찬이 파이널에 진출했다.

 

4라운드 마지막 직행 티켓이 걸린 제6경기에서는 이승호와 박정우가 격돌했다. 객관적 전력에서 이승호의 우세가 점쳐졌지만 박정우는 첫째 판에서 들배지기로 승리하며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예상치 못한 패배에 심적으로 흔들린 이승호는 두 번째 판에서도 안다리 기술에 쓰러지며 경기를 내주는 듯 했지만 박정우의 무릎이 먼저 닿으며 극적으로 기사회생했다.

 

운명의 세 번째 판, 이승호는 주특기인 잡채기를 여러 번 시도했지만 박정우 또한 이를 방어했다. 장외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 이승호의 승리로 경기는 끝이 났다.

 

이어 마지막 2장의 파이널 라운드 티켓을 놓고 4라운드에서 패했던 선수들의 패자부활전이 진행됐다.

 

당초 패자부활전 제1경기에서 격돌할 예정이었던 허선행과 이준호는 앞선 경기에서 당한 부상으로 인해 아쉽게 기권을 결정했다. 그로 인해 제2경기와 제3경기에서 승리한 선수가 자동으로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패자부활전 두 번째 경기에서는 전도언과 김기수가 맞붙었다. 단 한 명만 살아남을 수 있는 얄궂은 운명 속에서 결국 승자는 김기수였다. 3라운드까지 전승행진을 이어왔던 전도언은 4라운드와 패자부활전에서 연패에 빠지며 아쉽게 도전을 멈추고 말았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지난해 단오장사 씨름대회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손희찬과 박정우가 다시 만났다. 경기는 손희찬의 2대0 승리로 끝났다.

 

4라운드와 패자부활전이 모두 끝나고 오는 22일 생방송으로 펼쳐질 파이널 라운드 ‘태극장사결정전’ 8강 대진표 추첨이 진행됐다.

 

추첨 결과 이승호와 임태혁이 맞대결 상대로 결정됐다. 두 사람과 함께 금강 트로이카를 형성 중인 최정만은 노범수와 격돌하며, 김태하는 김기수와 4라운드에 이어 8강에서 재대결을 펼친다. 윤필재는 손희찬과 준결승 진출을 놓고 한 판 승부를 벌인다.

 

한편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3.3%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도 경신했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씨름의 희열] ‘씨름의 희열’ 이승호ㆍ김기수ㆍ손희찬, 파이널 진출 확정 장민호 기자 2020/02/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대회 연기, IOC도 책임져야” / 최현석 기자
‘코로나19’에 묻힌 일선 무예도장, 빚만 쌓이고 있다 / 투혼정심관 관장 임성진
손흥민 귀국, ‘코로나19’ 여파 영국 프리미어리그 중단 / 조준우 기자
태권도 3개 단체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 최종표 발행인
유진, 상반신 누드 담긴 파격 화보 공개 / 최하나 기자
신사의 나라 영국마저 도쿄올림픽 불참선언 / 조준우 기자
국기원 신임 이사장에 전갑길 이사 당선 / 조준우 기자
박팔용 회장 “제2의 전성기 맞은 씨름, 국민 스포츠로 도약시키겠다” / 조준우 기자
국기원 이사장 후보들에게 보내는 바램! / 한중지역경제협회 회장 이상기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전지훈련 중단하고 고국 귀환 / 최현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