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횡령ㆍ성폭행 혐의’ 정종선 前 회장 결국 구속
기사입력: 2020/01/19 [13: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대한축구협회 (무예신문)


고등학교 축구부 감독 재임 시절 횡령 및 성폭행 의혹을 받는 정종선(54) 前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1월 17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은 “종전 구속영장 기각 전후의 수사 경과와 추가 증거자료를 고려하면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인 정종선 전 회장은 서울 언남고등학교 축구부 감독 재임 시절 학부모를 성폭행하고 축구부 운영비 등 각종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경찰이 지난해 9월 업무상횡령,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강제추행 등 혐의로 정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범죄혐의가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한 바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미 지난해 11월 정 전 회장에게 영구제명 징계를 내린 바 있다. 영구제명은 축구 관련 업무에 종사할 수 없게 되는 최고 수위 징계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정종선] ‘횡령ㆍ성폭행 혐의’ 정종선 前 회장 결국 구속 조준우 기자 2020/01/19/
[정종선] ‘성폭행 의혹’ 정종선, 축구협서 영구 제명 조준우 기자 2019/08/2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특공무술, 체육회 가입 운운 관장들 흔든다 / 장민호 기자
레이싱 모델 출신 가수 이혜린, 자살 / 최하나 기자
일선관장들 집합! 합기도계가 어둠속으로 빠져든다 / 대한기도회 합기도무술협회 최상수 회장
한국체형관리운동협회, 열린사이버대학교와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전국 태권도 승단심사 '올 스톱' / 장민호 기자
창원시, ‘씨름’ 지역대표 문화자산으로 육성 / 최현석 기자
태권도 세계화와 태권도 산업 육성 / 한중지역경제협회 회장 이상기
합기도 지도사 자격증 발부, ‘특정 단체 독점 우려’ / 조준우 기자
테니스 권순우 시대 열리나, 세계랭킹 76위 / 조준우 기자
프로농구 용병들, 코리아 포비아로 자진퇴출 이어져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