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갈수록 치밀, 엄격해지는 도핑 검사와 징계
기사입력: 2020/01/08 [12: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FIS 홈페이지(무예신문)


국제스키연맹(FIS)이 노르딕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혈액 도핑’ 혐의를 받은 선수와 코치 4명에게 4년간 자격 정지 징계를 내렸다.


FIS는 1월 7일(한국시각) “금지된 약물이나 방법의 사용, 부정한 방법의 공모 등을 위반한 카렐 탐야르프, 안드레아스 베어팔루(이상 에스토니아), 알렉세이 폴토라닌(카자흐스탄) 등 선수 3명과 마티 알라베르(에스토니아) 코치의 자격을 4년간 정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스트리아 제펠트에서 열린 노르딕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혈액 도핑’을 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혈액 도핑은 미리 보관한 자신의 혈액을 경기 전 수혈해 적혈구 수를 증가시키는 부정한 방법이다. 자신의 혈액을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약물보다 적발도 어렵다.


이들은 앞으로 3주 이내에 스포츠중재재판소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이들 선수와 코치는 3명은 이미 자격이 정지된 상태이다.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도핑] ‘금지약물 OUT’ 한국도핑방지위원회, 세미나 열어 조준우 기자 2020/10/31/
[도핑] 한국도핑방지위원회, 국제검사기구와 2년간 국제협약 조준우 기자 2020/06/29/
[도핑] 도핑방지위원회, 불법 금지약물 구매 선수명단 확보 조준우 기자 2020/02/06/
[도핑] 갈수록 치밀, 엄격해지는 도핑 검사와 징계 무예신문 편집부 2020/01/08/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헬스장ㆍ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 영업 재개…샤워는 금지 / 조준우 기자
국제무예센터에는 박수,몰지각한 무인(武人)에게는 질타를… / 임종상 기자
제41대 대한체육회장에 이기흥 現 회장 당선 / 조준우 기자
차병규 회장 “무예 발전 위한 실효적 정책 실현, 무예단체 간 화합 속에 가능” / 조준우 기자
실내 체육시설, 3차 재난지원금 300만 원 다 받으려면 / 조준우 기자
함께하는 스포츠포럼, ‘선수관리담당자’에 ‘건강운동관리사’ 포함하라 / 조준우 기자
전갑길 이사장 “맡은 바 소임 다하며, 미래 준비하는 국기원으로 거듭 나겠다” / 무예신문 편집부
‘성범죄 경력자’ 취업제한 점검결과, 체육시설에 27명 근무 / 장민호 기자
제43대 대한씨름협회 회장에 황경수 후보 당선 / 장민호 기자
양진방 회장 “태권도 재도약 위한 변화의 시대, 디지털 환경에 맞는 전략 필요하다”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