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기사입력: 2019/09/13 [16: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전북 무주군이 관내 향로산 정상에 만화영화로 유명한 ‘로봇 태권브이’ 동상을 건립하는 사업을 계획하는 것 때문에 논란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북도와 무준군은 태권도 관계자, 환경단체, 무분별한 지자체 예산 집행에 반대하는 국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무주군은 관광 활성화를 위해 향로산 정상(해발 420m)에 태권브이 조형물(높이 33m), 전망대, 스카이 워크, 모노레일 등이 포함된 ‘태권브이 랜드’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무주군은 태권도원이 2014년에 개원하고 세계태권도엑스포 같은 대형 행사가 열렸지만 관광객 유입이 여의치 않자 태권도 고장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이 사업을 단행키로 했던 것으로 보여 진다. 군은 3년 전부터 사업 추진에 착수했고, 국비 25억 원을 확보한 상태다. 총사업비는 72억 원을 예상하고 있다.

 

환경, 시민단체들은 태권브이 조형물이 자연을 훼손할 뿐 아니라 관광객 유입 효과도 미미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일부 군민들 마저도 “대형 조형물은 흉물로 변할 수 있다”고 걱정한다.

 

또 다른 문제는 무주에 있는 태권도원과의 거리다. 16km 이상 떨어져 있어서 태권도원과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한다는데 있다. 아울러 한창 태권도원을 통해 무주의 태권도 고장 이미지가 제고되고 있는 시점에 예산이 분산되는 실책이 발생하는 것도 지적을 받고 있다.

 

사업을 둘러싼 분위기가 좋지 않은 가운데 태권도원 측은 “태권브이 랜드 조성사업에 대해 사전에 협의하거나 통보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반대 여론이 비등해지자 무주군은 “태권브이가 태권도 고장의 이미지에 맞고 국산 캐릭터라는 의견에 따라 건립을 결정했다”며, “의견을 더 수렴하고 행정절차와 국비예산 등을 고려해 태권브이 사업의 진행 여부를 다시 판단하겠다”고 전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태권브이]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조준우 기자 2019/09/13/
[태권브이] 태권브이, 초합금 피규어 선보인다 정옥진 기자 2009/07/1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무예도장ㆍ체육교습업 회비 환급받는다… 금액은 3만원 / 조준우 기자
‘체육도장업 신고’로 특정 단체 독점적 지위 발생 소지, 비난 들끓어 / 조준우 기자
서울신문STV 컨소시엄, ‘스포츠서울’에 투자계약 / 조준우 기자
영국, 6월부터 EPL 등 스포츠 경기 재개 / 장민호 기자
천무극협회, 연수원 건립 부지 기증 받아 / 장민호 기자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
우리헬스케어 참한삼, 장애인태권도 후원한다 / 장민호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이아름ㆍ장준 등 ‘일탈 행위’ 징계…실효성은?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나라를 위한 무예인의 자세와 길" / 전금주 편집주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