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기사입력: 2019/09/10 [13: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도 적폐청산을 외치지만 쉽지만은 않은 모양이다. 무예계 역시 적폐청산이 절실하다.


뿌리 없는 단체들이 우후죽순으로 설립되면서 무예계는 춘추 전국시대를 방불케 하고 있다. 무인의 탈을 쓴 가짜들이 진짜 무예인을 무시하는 세상이다.


타 무예종목을 모방하고 술기를 도용해서 무예서를 발행하곤 한다.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알 수도 없는 사람, 스승도 없는 도덕성이 결여된 전과자, 범법자들이 무예계를 쓰레기장으로 만들고 있다.


불과 2~30년 사이에 동일한 무예종목이 수십 개의 단체로 분파되면서 제자가 스승을 배신하고, 선배와 후배 간의 질서가 무너져 버렸다. 이 때문에 무예계에서는 상호 비방하는 일들이 자연스럽게 일어나고 있다.


심지어 자신의 무예 경력을 속여 가며 수련생들을 모집하는 사례도 빈번하다. 가짜들은 자신의 이득을 취하기 위해 무예단체장을 맡아 해당 단체를 수렁에 빠트리기도 한다. 그 뿐만이 아니다. 자신이 수련한 무예와는 전혀 다른 무예종목의 단체를 설립하고 무력(武歷)을 속여 무예계를 어지럽히고 있다. 이들은 자신이 맡은 단체만을 해롭게 하는데 그치지 않고, 무예계 전체에 해악을 끼친다.


이쪽저쪽을 기웃거리면서 남이 일군 업적을 자신이 만든 것으로 포장해 사기행각을 벌이는가 하면 전통무예라고 고집하고 있지만 뚜렷한 자료조차 없는 경우도 허다하다. 가면을 쓴 가짜 무예인들은 전통무예를 전수한다면서 스승조차 밝히지를 못하는 실정이다. 외래무예를 전통무예나 창시무예라고 주장하는 가짜들의 언행이 무예계 전체를 욕 먹이고 있다.


전통무예진흥법이 시행 된지도 10년이다. 전통무예 종목지정 역시 목전에 다가왔다. 이제는 무예인 스스로가 계보와 무력을 밝혀야 한다. 그래야 무예계가 올바로 설 수 있다.


제대로 된 무예인들이 산에서 도인으로부터 사사 받았다든지 집안대대로 이어온 가전무예라고 주장하는 가짜들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왜곡된 무력을 아는 올바른 무예인이라면 무인 행세를 하는 사이비들을 좌시하지 말아야 한다. 스승과 제자, 선배와 후배 간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자들을 단호히 응징해야 한다.


지금부터라도 무예계는 신의(信義)와 예의(禮儀)를 바로 세우는데 앞장서야 한다, 서로에 대한 존중이 풍성해야하는 무예계가 더 이상 더러워져서는 안 된다.


전통무예 종목지정이 임박한 만큼 무예인 스스로 적폐청산에 앞장서야 한다. 무예계가 바로 서고 땅에 떨어진 무예인의 자존심을 되찾을 수 있는 방법은 오직 적폐청산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최종표] 무예ㆍ체육도장 존폐 위기, 실효적 대안이 필요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12/15/
[최종표] 무예신문, 공정과 정의가 살아있는 감시자가 되겠습니다 최종표 발행인 2020/10/21/
[최종표] 사면초가 국기원,혁신적인 리더가 필요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08/19/
[최종표] 벼랑 끝에 선 국기원 집행부 최종표 발행인 2020/07/13/
[최종표] 문체부는 전통무예진흥법을 조속히 시행해야 최종표 발행인 2020/05/19/
[최종표] ‘코로나19’ 체육도장이 불안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02/14/
[최종표] 한무총의 분열과 무예계의 현실 최종표 발행인 2019/11/08/
[최종표]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최종표 발행인 2019/09/10/
[최종표] 己亥年 전통무예진흥법, 잠에서 깨워라 최종표 발행인 2019/01/17/
[최종표] 최종표 회장, ‘K-POP 한류문화브랜드’ 대상 수상 장민호 기자 2018/12/27/
[최종표]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에서 잘하고 있습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8/07/17/
[최종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영령들을 기억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6/21/
[최종표] 신사옥 마련한 경기도태권도협회에 박수를 보낸다 최종표 발행인 2018/03/15/
[최종표] 평창 동계올림픽 편중된 방송이 국격 떨어뜨린다 최종표 발행인 2018/02/20/
[최종표] 황금(黃金)개띠 해, 무예융성으로 힘차게 도약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1/16/
[최종표] 특검, 블랙리스트 관련자들 철저히 조사하라 최종표 발행인 2017/01/12/
[최종표]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회장에 본보 최종표 발행인 선출 조준우 기자 2016/11/21/
[최종표] 世界로 도약하는 무예ㆍ체육 정론지,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2016/10/17/
[최종표]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는 계십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6/08/01/
[최종표] 국기원을 향한 태권도 원로들의 ‘갑질 최종표 발행인 2016/07/15/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일제잔재 청산과 전통무예 / 장명민 대한궁술원장
대전 태권도장ㆍ필라테스發 코로나19 집단감염 잇따라 / 조준우 기자
대전 태권도장 관련 코로나 확진자 50명 발생 ‘비상’ / 최현석 기자
‘미스트롯2’ 출신 김수연, 종합격투기 데뷔전 승리 / 장민호 기자
백황기 샌디에고한인회장, ‘세계한인의 날’ 정부포상 후보자에 올라 / 최현석 기자
후평중, 대통령기 전국장사씨름대회 단체전 우승 / 장민호 기자
도쿄올림픽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 응원하고 시원한 커피 마시자! / 장민호 기자
유승민 IOC 위원, 코로나 확진 “직·간접 피해 입은 분들께 죄송” / 조준우 기자
태권도와 방탄소년단(BTS)의 한류 / 미국 이병석 사범
여자 핸드볼, 도쿄올림픽 금메달 획득시 1인당 1억원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