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태권도 파이터’ 홍영기ㆍ문제훈, MMA에서도 ‘두각’
기사입력: 2019/09/04 [09: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태권도는 빠른 발차기와 화려한 기술로  전 세계인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스포츠다. 이런 태권도의 매력을 MMA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태권 파이터인 홍영기(35, 팀 코리아MMA)와 문제훈(35, 옥타곤 멀티짐)이 케이지 위에서 화려한 킥으로 관중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MMA 데뷔는 문제훈이 먼저다. 왼쪽 가슴에 ‘태권도’라는 문신을 새길 정도로 태권도에 대한 사랑이 각별한 태권도인이다. 태권도의 강함을 MMA에서 증명하기 위해 무수히 많은 노력을 해왔고, 태권도 기술을 MMA에 접목해 수많은 명장면들을 만들어 냈다. 특히 그의 나래차기는 그 어떤 파이터보다 일품이다.

 

문제훈 선수는 “초창기 태권도 파이터들이 많이 패배하는 모습을 보며 사람들이 ‘태권도는 격투기에 전혀 쓸모없다. 발차기가 약하다. 주먹이 없다. 태권도를 했기 때문에 격투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그래서 ‘태권도 선수도 주먹을 잘 쓰고, 태권도 발차기도 격투기에 맞게 잘 사용하는 선수가 돼야겠다’고 마음먹었다. 태권도가 약하다는 편견들을 다 없애고 싶었다”고 밝혔다.

 

문제훈은 많은 노력 끝에 누구나 인정하는 파이터가 됐다. ROAD FC 경량급에서 챔피언이 되려면 문제훈을 반드시 꺾어야 될 정도다. 실제로 ROAD FC 밴텀급 전 챔피언인 이윤준은 문제훈과 1차 방어전을 치렀고, ROAD FC 밴텀급 챔피언인 ‘코리안 모아이’ 김민우 역시 문제훈을 꺾고 챔피언이 됐다. 현재 문제훈은 2개의 옥타곤 멀티짐을 운영, 관장으로서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홍영기도 빼놓을 수 없다.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 시절부터 홍영기는 ‘태권 파이터’로 이름을 알렸다. 어린 시절 태권도 선수 생활을 하다가 태권도의 강함을 증명하기 위해 MMA 선수로 전향했다. 현재도 태권도의 강함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스스로 “태권도가 없는 홍영기는 홍영기가 아니다”고 태권도 사랑을 전하고 있다.

 

그라운드 기술도 일취월장했다. MMA 전향 초기에는 그라운드 기술에 어려움을 토로했지만, 일명 만두귀가 될 정도로 노력한 끝에 홍영기는 약점으로 지적되던 그라운드 기술이 많이 향상됐다.

 

홍영기는 오는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5’에 출전한다. 몽골 복싱 국가대표 출신의 난딘에르덴과 정면 승부를 벌인다.

 

한편 ROAD FC는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5를 개최한다. 굽네몰 ROAD FC 055의 메인 이벤트는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과 박해진의 타이틀전이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로드fc] ‘은행원 파이터’ 이은정, 박지수에 도전장 “다시 붙자” 최현석 기자 2020/06/01/
[로드FC] ‘맞짱의 신’ 박승모, 종합격투기 프로 첫 승 거둬 최현석 기자 2020/05/25/
[로드fc] ARC 001 대진 확정, 화끈한 타격가 유망주 총출동 최현석 기자 2020/05/15/
[로드fc]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대구에 마스크 1천개 기부 최현석 기자 2020/03/30/
[로드fc] 격투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 조준우 기자 2020/02/07/
[로드FC] ‘로드FC’ 함서희, 2개 단체 챔피언 등극 위한 여정 시작 최현석 기자 2019/12/27/
[로드fc] 꽃미녀와 소방관 패배한 로드FC 057 최현석 기자 2019/12/16/
[로드fc] 만수르 바르나위, ‘로드FC 올해의 선수상’ 수상 최현석 기자 2019/12/15/
[로드FC] ‘로드FC ’ 18세 파이터 김산, 54초 만에 암바 勝 무예신문 편집부 2019/12/14/
[로드fc] 이예지, 일본 슈토 기념 대회서 파운딩 TKO로 勝 조준우 기자 2019/11/26/
[로드FC]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 케이지 복귀 조준우 기자 2019/11/25/
[로드FC] ‘무에타이 국대 출신’ 심유리, 1년 만에 복귀 최현석 기자 2019/11/23/
[로드FC] 불 끄는 파이터 신동국, 12월 로드FC 출격 조준우 기자 2019/11/23/
[로드FC] 로드FC, 올해 마지막 아마추어리그 30일 개최 최현석 기자 2019/11/18/
[로드FC] 로드FC 연말대회, 박형근ㆍ난딘에르덴 출격 최현석 기자 2019/11/13/
[로드fc] 로드FC 권아솔 인기 여전, 티켓 전석 매진 최현석 기자 2019/11/07/
[로드FC] 로드FC 이수연, 1년 만에 케이지로 복귀 최현석 기자 2019/11/04/
[로드fc]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과 대결 최현석 기자 2019/10/28/
[로드fc] ‘SNS 스타’ 김이슬, 로드FC 라운드걸로 발탁 최현석 기자 2019/10/23/
[로드fc] 굽네몰 ROAD FC 057 XX’, 영건들의 각축전 될 듯 조준우 기자 2019/10/2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무예도장ㆍ체육교습업 회비 환급받는다… 금액은 3만원 / 조준우 기자
‘체육도장업 신고’로 특정 단체 독점적 지위 발생 소지, 비난 들끓어 / 조준우 기자
천호진 부친상…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 장민호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 가능한가 / 조준우 기자
[동정] 정인균 검사, 법무법인 準 대표변호사로 / 무예신문 편집부
천무극협회, 연수원 건립 부지 기증 받아 / 장민호 기자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업무 복귀’ 최영열 국기원장 담화문 발표 / 조준우 기자
서울신문STV 컨소시엄, ‘스포츠서울’에 투자계약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