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원챔피언십’ 박대성, 에토기미히로에 TKO승 거둬
기사입력: 2019/07/15 [16: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ONE Championship (무예신문)


박대성(26)이 7월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ONE Championship 98(원챔피언십)’ 일본의 에토기미히로(31)에서 TKO로 승리를 거뒀다.

 

전국체전 레슬링 동메달리스트인 박대성은 지난 2018년 선수육성프로그램 ‘ONE Warrior Series 시즌1’ 우승으로 상금 10만 달러(1억 1,780만 원)와 원챔피언십 프로 계약자격을 따냈다. 초대 원 워리어 시리즈 우승자 결정 매치가 바로 박대성-에토였다. 당시에도 박대성은 1분 41초 만에 에토를 TKO시켰다.

 

박대성은 지난 11월 23일 원챔피언십 필리핀 마닐라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나 경기 24시간을 남겨놓고 건강검진 불합격 통보를 받아 경기가 취소됐다. 에토는 박대성이 주춤하는 사이 원 워리어 시리즈 시즌 2~4에서 3연승을 거두고 마침내 원챔피언십 프로 파이터로 승격했다. 그러나 박대성과의 데뷔전에서 패하면서 기세가 꺾였다.

 

박대성은 종합격투기 9승 2패 1무효, 에토는 16승 2무 5패가 됐다. 박대성이 2013~2017년 7경기 연속 무패(6승 1무효)를 질주했다면 에토는 2017년 일본 DEEP 라이트급 토너먼트 준우승으로 이름을 알렸다.

 

비록 첫 대결에서 이겼다고는 하나 경험과 커리어 모두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기에 박대성이 거둔 에토와의 2차전 승리가 호평 받는 이유이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원챔피언십] ‘일본 격투기 전설’ 아오키 신야, “홈에선 질 수 없다” 최현석 기자 2019/09/09/
[원챔피언십] ‘일본 격투기 전설’ 오카미 유신, 자존심 회복할까? 최현석 기자 2019/09/04/
[원챔피언십] 격투기단체 원챔피언십, e스포츠대회 개최 ‘윈윈’ 노려 최현석 기자 2019/08/21/
[원챔피언십] ‘UFC’ 前 챔피언 존슨, 원챔피언십 GP 결승 진출 장민호 기자 2019/08/08/
[원챔피언십] 박대성, 22일 만에 ‘원챔피언십’ 출격…상대는 바나리오 조준우 기자 2019/08/02/
[원챔피언십] ‘원챔피언십’ 박대성, 에토기미히로에 TKO승 거둬 최현석 기자 2019/07/15/
[원챔피언십] ‘K-1 전설’ 조르지오 페트로시안 명예회복 노린다 최현석 기자 2019/07/03/
[원챔피언십] ‘한국계 그래플링 신동’ 크리스티안 리, 격투기 전설 아오키와 대결 최현석 기자 2019/05/1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태권도의 글로벌화를 넘어 ‘해외 현지화’ 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이상기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