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아르헨티나에서 온 손님
기사입력: 2019/07/08 [13: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지난 7월 6일 포천에 있는 본국무예원에 아르헨티나에서 손님이 왔다.

 

손님은 태권도 9단(청도관,1968), 합기도 7단(대한합기도협회, 1973), 검도 7단 (일검관, 1975) 양궁(1978)을 수련한 무예의 고수 오스카르 타헤스(59세)다. 아르헨티나에 본부를 둔 남미태권도협회 회장으로 현재 파라과이, 우루과이, 페루, 칠레, 브라질, 볼리비아에서 그의 제자들이 한국무예를 지도하고 있다.

 

그는 태권도를 50년 수련한 고수다. 한국무예에 매료되어 틈틈이 한국에 와서 한국에 있는 타 종목의 무예를 수련하고 아르헨티나로 돌아가 제자들에게 전수해주고 이들을 통해 남미로 한국무예를 보급하고 있는 무예전도자다.

 

한국의 도장에서는 태권도와 합기도 검도를 한 도장에서 가르칠 수 없다. 이 세 무예를 모두 가르치고 배우는 아르헨티나 무인들이 한국의 무인들보다 더 강하다고 말할 수 있겠다.

 

오스카르 타헤스 회장은 한국 전통 활쏘기를 배우기 위해 대한궁술원 장영민 원장을 찾아 본국무예원에 방문했다.


오스카르 회장의 도장에서는 14대 단군 치우천황의 영정을 모시고 수년 전부터 예를 올린다고 한다. 한국 도장에서 과연 무신 치우천황을 모시고 수련하는 도장이 있는가? 기독교를 믿는 외국인이 한민족 무신에게 큰절을 하고 수련한다는 것에 깜짝 놀랐다. 그 사유를 묻자 김재일 선생의 권유로 2017년부터 남미의 제자들과 함께 치우천황을 모시고 수련하고 있다고 한다. 부끄럽고 감사했다. 한국무예계가 깊이 반성할 부분 같다.

 

그는 본국무예원에서 무신 치우천황을 모시고 있는 것을 보고 감격스러움에 단군 단에 삼배를 올렸다. 그것을 보자 술기보다 더 중요한 것이 이러한 무예문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스카르 회장은 본국무예원에서 장영민 대한궁술원장에게 射藝(사예,궁술)를 2회에 걸쳐 수련했다. 양궁과의 차이를 묻자 “사예가 궁도와 궁술 이전부터에 사용된 전래된 전통개념이라는 것을 처음 알았다. 또한 활을 쏘는데 예(禮)를 올리고 쏘는 한국 고유의 전통문화가 있는 것에 놀랐다. 사법도 말을 타고 쏘는 기마궁술의 자세와 감각적 실전 쏘기다. 이러한 것들이 서양 무인들이 좋아하는 것이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오스카르 회장의 관원생은 대략 150명 쯤 된다. 태권도는 한국처럼 주로 어린아이들이 수련하고 합기도와 검도는 대개 성인이 수련한다. 비록 관원은 150명이지만 승단심사를 무예종목별로 하기 때문에 300명의 관원이 있는 것과 같아 도장수입이 적지 않다.

 

한국도 도장간의 벽을 허물어 이종 종목 간에 협의를 통해 일선도장에서 여러 종목의 무예를 지도할 수 있게 하여 관원들에게 다양한 무예를 수련하게 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만 하다. 그동안 비공식적으로 지도하던 것을 양성화하여 단증을 발급하게 함으로써 도장의 경영난을 극복할 수 있는 좋은 예를 오스카르 회장이 제시한 것이다.

 

오스카르 회장은 향후, 본국무예원에서 수련한 射藝(사예)를 아르헨티나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국무예계가 지향해야 할 무예문화와 도장문화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임성묵 논설위원 임성묵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무예]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조준우 기자 2019/07/16/
[무예] 아르헨티나에서 온 손님 임성묵 논설위원 2019/07/08/
[무예] 2019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공식포스터 공개 장민호 기자 2019/07/03/
[무예] 장기불황, 안녕들 하십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9/06/18/
[무예] [영상] ‘제13회 전국무예대제전’서 펼쳐진 전통무예 공연 무예신문 편집부 2019/06/15/
[무예] 국내 최고의 마상무예 공연 ‘선기대 화성을 달리다’ 수원 강찬희 수습기자 2019/06/08/
[무예] 2019 전국 선무예 대회, 내달 22일 개최 장민호 기자 2019/05/13/
[무예] ‘모두를 위한 무예’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시범단 출범 장민호 기자 2019/04/24/
[무예] 세계 최초 ‘무예(武藝)’를 주제로 한 영화제가 온다 장민호 기자 2019/04/16/
[무예] 문화체육관광부, 2019 무예분야 장관상 공모결과 발표 장민호 기자 2019/03/05/
[무예] [포토]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러시아 칠드런 오브 아시아, 네트워크 구축 최현석 기자 2019/02/12/
[무예] 경찰, 수련생 때려 숨지게 한 무예관장 구속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24/
[무예] 올해 첫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관련 간담회’ 열려 조준우 기자 2019/01/24/
[무예]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임성묵 총재 2019/01/18/
[무예] 2019 문화체육관광부 무예분야 장관상 지원 공모 조준우 기자 2019/01/17/
[무예]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장민호 기자 2019/01/15/
[무예] ‘2018 국제 무예 학술세미나’ 충주서 열려 최현석 기자 2018/12/02/
[무예] 대한본국검예협회,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출판기념회 열어 조준우 기자 2018/12/01/
[무예] 충청북도-국방대학교, 세계무예마스터십 확산 위해 노력 장민호 기자 2018/11/27/
[무예] 타악과 전통무예 뮤지컬 어우러지는 현대 퓨전 퍼포먼스 ‘무예타’ 장민호 기자 2018/11/2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태권도의 글로벌화를 넘어 ‘해외 현지화’ 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이상기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