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아르헨티나에서 온 손님
기사입력: 2019/07/08 [13: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지난 7월 6일 포천에 있는 본국무예원에 아르헨티나에서 손님이 왔다.

 

손님은 태권도 9단(청도관,1968), 합기도 7단(대한합기도협회, 1973), 검도 7단 (일검관, 1975) 양궁(1978)을 수련한 무예의 고수 오스카르 타헤스(59세)다. 아르헨티나에 본부를 둔 남미태권도협회 회장으로 현재 파라과이, 우루과이, 페루, 칠레, 브라질, 볼리비아에서 그의 제자들이 한국무예를 지도하고 있다.

 

그는 태권도를 50년 수련한 고수다. 한국무예에 매료되어 틈틈이 한국에 와서 한국에 있는 타 종목의 무예를 수련하고 아르헨티나로 돌아가 제자들에게 전수해주고 이들을 통해 남미로 한국무예를 보급하고 있는 무예전도자다.

 

한국의 도장에서는 태권도와 합기도 검도를 한 도장에서 가르칠 수 없다. 이 세 무예를 모두 가르치고 배우는 아르헨티나 무인들이 한국의 무인들보다 더 강하다고 말할 수 있겠다.

 

오스카르 타헤스 회장은 한국 전통 활쏘기를 배우기 위해 대한궁술원 장영민 원장을 찾아 본국무예원에 방문했다.


오스카르 회장의 도장에서는 14대 단군 치우천황의 영정을 모시고 수년 전부터 예를 올린다고 한다. 한국 도장에서 과연 무신 치우천황을 모시고 수련하는 도장이 있는가? 기독교를 믿는 외국인이 한민족 무신에게 큰절을 하고 수련한다는 것에 깜짝 놀랐다. 그 사유를 묻자 김재일 선생의 권유로 2017년부터 남미의 제자들과 함께 치우천황을 모시고 수련하고 있다고 한다. 부끄럽고 감사했다. 한국무예계가 깊이 반성할 부분 같다.

 

그는 본국무예원에서 무신 치우천황을 모시고 있는 것을 보고 감격스러움에 단군 단에 삼배를 올렸다. 그것을 보자 술기보다 더 중요한 것이 이러한 무예문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스카르 회장은 본국무예원에서 장영민 대한궁술원장에게 射藝(사예,궁술)를 2회에 걸쳐 수련했다. 양궁과의 차이를 묻자 “사예가 궁도와 궁술 이전부터에 사용된 전래된 전통개념이라는 것을 처음 알았다. 또한 활을 쏘는데 예(禮)를 올리고 쏘는 한국 고유의 전통문화가 있는 것에 놀랐다. 사법도 말을 타고 쏘는 기마궁술의 자세와 감각적 실전 쏘기다. 이러한 것들이 서양 무인들이 좋아하는 것이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오스카르 회장의 관원생은 대략 150명 쯤 된다. 태권도는 한국처럼 주로 어린아이들이 수련하고 합기도와 검도는 대개 성인이 수련한다. 비록 관원은 150명이지만 승단심사를 무예종목별로 하기 때문에 300명의 관원이 있는 것과 같아 도장수입이 적지 않다.

 

한국도 도장간의 벽을 허물어 이종 종목 간에 협의를 통해 일선도장에서 여러 종목의 무예를 지도할 수 있게 하여 관원들에게 다양한 무예를 수련하게 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만 하다. 그동안 비공식적으로 지도하던 것을 양성화하여 단증을 발급하게 함으로써 도장의 경영난을 극복할 수 있는 좋은 예를 오스카르 회장이 제시한 것이다.

 

오스카르 회장은 향후, 본국무예원에서 수련한 射藝(사예)를 아르헨티나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국무예계가 지향해야 할 무예문화와 도장문화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임성묵 논설위원 임성묵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무예]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제19차 이사회 개최 최현석 기자 2020/02/12/
[무예] 무예소설 문학상 대상 수상작 ‘백제신검’ 출간 최현석 기자 2020/01/25/
[무예] 대한민국무예단체협의회, 올해 첫 총회 가져 조준우 기자 2020/01/20/
[무예] ‘광진구클럽 집단폭행’ 가해 남성 3명 검찰 송치… 모두 무예유단자 무예신문 편집부 2020/01/09/
[무예] 문체부, 2020년도 무예분야 장관상장 지원 공모 장민호 기자 2020/01/06/
[무예]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조직 축소된다 장민호 기자 2020/01/05/
[무예] 최종표 발행인 “신뢰와 화합으로 번영의 길 열어갑시다” 무예신문 2020/01/03/
[무예] 세계통일무도연맹-대한본국검예협회, 맞손 임종상 기자 2020/01/01/
[무예] 대한민국무예단체협의회, 2019 무예인 대상 시상식 개최 조준우 기자 2019/12/29/
[무예] WMC, “내년 세계무예마스터십 성패 좌우할 매우 중요한 시기” 최현석 기자 2019/12/21/
[무예] 전액 삭감됐던 세계무예마스터쉽 예산, 일부 부활 최현석 기자 2019/12/12/
[무예] 2019 자랑스러운 무예ㆍ체육인 대상 시상식, 28일 개최 장민호 기자 2019/12/11/
[무예] 문체부 팔아 무예계 진흙탕 만드는 축하행사 장민호 기자 2019/12/10/
[무예] 충북도의회, 세계무예마스터쉽 예산 전액 삭감 최현석 기자 2019/12/06/
[무예] 2019 한중 오금희(五禽戱) 세미나, 20일 개최 이상화 기자 2019/11/01/
[무예] 전통군영무예보존회, 발전 방향 모색 위한 간담회 가져 장민호 기자 2019/10/16/
[무예] 한글의 창제원리와 운용으로 탄생한 <한글검> 임종상 기자 2019/10/04/
[무예]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조준우 기자 2019/07/16/
[무예] 아르헨티나에서 온 손님 임성묵 논설위원 2019/07/08/
[무예] 2019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공식포스터 공개 장민호 기자 2019/07/0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일선관장들 집합! 합기도계가 어둠속으로 빠져든다 / 대한기도회 합기도무술협회 최상수 회장
갑자기 떠오른 ‘권순우’가 누구길래 / 조준우 기자
홍형기 위원장 “내 삶의 바탕은 ‘무예정신’, 신의(信義) 지키며 성실히 정진하겠다” / 조준우 기자
‘코로나19’ 체육도장이 불안하다 / 최종표 발행인
레이싱 모델 출신 가수 이혜린, 자살 / 최하나 기자
합기도 지도사 자격증 발부, ‘특정 단체 독점 우려’ / 조준우 기자
한국체형관리운동협회, 열린사이버대학교와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국기원-평창군, ‘2020 세계태권도한마당’ MOU 체결 / 장민호 기자
‘UFC’ 얀 블라코비치, 코리 앤더슨 1라운드에 제압 / 조준우 기자
美 태권도대표팀, 올림픽 대비 ‘전지훈련’ 태권도원서 한다!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