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장기불황, 안녕들 하십니까?
기사입력: 2019/06/18 [09: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한국의 대학 교수들은 멈춰버린 연구가 얼마나 큰 불행으로 이어질지 의심하지 않는다. 자신들의 자리가 확고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특히 무예관련학과 교수들이 더욱 그렇다.


예전에 무예계에서는 내로라하는 교수, 박사들이 모여 있는 한 학회에서 특강을 요청받은 적이 있다. 박사도 아닌 내가 학자들 앞에서 무슨 말을 하겠냐며 거절했으나 무예계의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분이 필요하다며 거듭 부탁해 강연을 승낙했다.


다른 이유도 있었다. 교수들이 무예계의 현실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도장들이 문을 닫는 이유와 그 해결 방안은 없는지 묻고 싶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생각보다 문제는 심각했다. 교수들은 도장의 환경문제나 거론하며 일선지도자들이 변해야 한다고 지적할 뿐 그 누구도 해법을 제시하는 사람은 없었다. 또한 이들의 연구 활동이 도장 운영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없었다.


일선 관장들은 생계유지를 위해 투잡을 넘어 쓰리잡까지 뛰고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러다보니, 결국 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문을 닫는 도장들이 즐비하다.


경기불황으로 일선도장은 물론 수련생들이 감소되면서 무예관련학과를 지원하는 학생들의 수는 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학령인구 급감으로 인해 대학들이 존폐위기에 몰려 있는 가운데 경쟁력이 떨어지는 학과는 폐지할 수밖에 없다. 학생이 없는데, 교수가 필요하겠는가. 교수들 역시 일선도장의 존폐는 자신들의 직업과 직결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하는 이유이다.


한국의 무예 발전을 자신들의 업적으로 착각하는 교수들도 많다. 그러나 현장에서는 이들이 연구한 교육프로그램은 찾아보기 힘들다. 그만큼 연구하고 개발하는 교수들이 없는 것이다.


세상은 변화한다. 역사도 중요하지만 현실에 맞지 않는 프로그램으로 수련생들을 지도한다면 당연히 시장경쟁에서 도태될 수밖에 없다. 도장이 활성화되려면 관원들에게 새로운 콘텐츠를 끊임없이 제공해야 한다. 그 선봉에는 교수들이 있다.


이제라도 교수들은 연구의 중요성을 깨닫고, 새로운 프로그램 개발로 무예계가 다시 살아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또 연구에만 그치지 말고 각 종목별 무예단체와 협력해 일선지도자들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무예도장들이 활성화되도록 앞장서야 한다.


수많은 지도자들이 땀 냄새 나는 도복을 입고 존경받는 스승으로 남기를 희망하지만 장기불황으로 도장을 떠나는 일선지도자들의 소식은 끊이지 않는다. 그대의 도장은 오늘도 안녕하신지 궁금하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무예] 2019 한중 오금희(五禽戱) 세미나, 20일 개최 이상화 기자 2019/11/01/
[무예] 전통군영무예보존회, 발전 방향 모색 위한 간담회 가져 장민호 기자 2019/10/16/
[무예] 한글의 창제원리와 운용으로 탄생한 <한글검> 임종상 기자 2019/10/04/
[무예]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조준우 기자 2019/07/16/
[무예] 아르헨티나에서 온 손님 임성묵 논설위원 2019/07/08/
[무예] 2019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공식포스터 공개 장민호 기자 2019/07/03/
[무예] 장기불황, 안녕들 하십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9/06/18/
[무예] [영상] ‘제13회 전국무예대제전’서 펼쳐진 전통무예 공연 무예신문 편집부 2019/06/15/
[무예] 국내 최고의 마상무예 공연 ‘선기대 화성을 달리다’ 수원 강찬희 수습기자 2019/06/08/
[무예] 2019 전국 선무예 대회, 내달 22일 개최 장민호 기자 2019/05/13/
[무예] ‘모두를 위한 무예’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시범단 출범 장민호 기자 2019/04/24/
[무예] 세계 최초 ‘무예(武藝)’를 주제로 한 영화제가 온다 장민호 기자 2019/04/16/
[무예] 문화체육관광부, 2019 무예분야 장관상 공모결과 발표 장민호 기자 2019/03/05/
[무예] [포토]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러시아 칠드런 오브 아시아, 네트워크 구축 최현석 기자 2019/02/12/
[무예] 경찰, 수련생 때려 숨지게 한 무예관장 구속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24/
[무예] 올해 첫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관련 간담회’ 열려 조준우 기자 2019/01/24/
[무예]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임성묵 총재 2019/01/18/
[무예] 2019 문화체육관광부 무예분야 장관상 지원 공모 조준우 기자 2019/01/17/
[무예]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장민호 기자 2019/01/15/
[무예] ‘2018 국제 무예 학술세미나’ 충주서 열려 최현석 기자 2018/12/0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대한민국무예단체협의회, 제주서 워크숍 가져 / 임종상 기자
'2019 전통무예진흥 국제학술대회' 제주서 열려 / 조준우 기자
세계로 비상하는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 현장을 가다 / 박승란 기자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최영열 원장 취임식 개최 / 조준우 기자
‘제18회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 성황리에 치러져 / 조준우 기자
한국, ‘국제친선검도대회’ 단체전ㆍ개인전 모두 우승 / 장민호 기자
화성 융ㆍ건릉에서 전통무예를 만나다! / 장민호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성공적 국제경기대회 유치 위한 모든 것 공유한다! / 장민호 기자
IOC 부상예방프로그램 한국어 버전 무료 배포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