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태권도원도 구경하고 소년체전도 보고!
기사입력: 2019/05/22 [11: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이하 소년체전)’ 태권도 종목 경기가 펼쳐지는 태권도원을 무료 개방한다.

 

재단은 5월 24일부터 27일까지 태권도원을 무료 개방해 소년체전 태권도 종목 관람을 희망하는 방문객에게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25일부터 27일까지는 초ㆍ․중등부의 겨루기 경기가 매일 펼쳐져 국가대표를 향한 꿈나무 태권도 선수들의 시합을 볼 수 있다.


소년체전 기간 중에도 태권도원 상설공연과 국립태권도박물관, 전망대 등은 정상 운영한다.

 

재단은 성공적인 소년체전 개최 지원을 위해 태권도원 정기 휴관일인 27일에는 정상 운영하고 28일에 휴관한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태권도원] 태권도원, 블로그 기자단 모집 조준우 기자 2019/08/06/
[태권도원] 태권도원, 상징지구 상량식 개최 “제2의 도약 계기 될 것” 장민호 기자 2019/07/25/
[태권도원] ‘태권도원 유휴’ 지역 연계 문화예술 사업 추진 장민호 기자 2019/07/17/
[태권도원] 2019 태권도원 경연대회 참가자 접수, 총상금 7천만원 장민호 기자 2019/07/11/
[태권도원] 태권도원, 태권도인 전용 공간 ‘사랑방’ 마련 장민호 기자 2019/07/10/
[태권도원] 태권도진흥재단-프랑스태권도협회, 업무협약 맺어 장민호 기자 2019/07/08/
[태권도원] 태권도원 상설공연 ‘태권 더 원’, 추가 공연 확정 장민호 기자 2019/07/04/
[태권도원] 태권도진흥재단, 지역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 적극 동참 장민호 기자 2019/06/04/
[태권도원] 태권도진흥재단,‘교육부·대한상공회의소 인증’획득 조준우 기자 2019/05/30/
[태권도원] 태권도원으로 체리 따러 가자! 체험행사 진행 장민호 기자 2019/05/28/
[태권도원] 태권도원도 구경하고 소년체전도 보고! 장민호 기자 2019/05/22/
[태권도원] 태권도원 푸르게 푸르게! “나무기부에 동참하세요” 장민호 기자 2019/05/09/
[태권도원] ‘어린이날’ 태권도원에서 행복한 추억 만드세요! 장민호 기자 2019/04/30/
[태권도원] 봄봄봄 봄이 왔어요! 태권도원으로 여행 떠나보자 장민호 기자 2019/04/18/
[태권도원] 봄나들이 어디로 가지? 태권도원 가족캠프 장민호 기자 2019/03/25/
[태권도원] 국내ㆍ외 사관생도, 태권도 배우며 우정 나눈다! 장민호 기자 2019/03/12/
[태권도원] 해외 국가대표 선수들, 태권도원서 ‘전지훈련’ 조준우 기자 2019/03/11/
[태권도원] 세계 태권도 코칭 전문가들, 무주로 집결 장민호 기자 2019/03/07/
[태권도원] ‘태권 더 원’ 태권도원 T1공연장서 개막 조준우 기자 2019/02/27/
[태권도원] 전북, 태권도원 라키비움 구축ㆍ태권마을 조성 장민호 기자 2019/02/0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태권도의 글로벌화를 넘어 ‘해외 현지화’ 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이상기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