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권아솔ㆍ정문홍, 도 넘은 비난에 호소문 올려
기사입력: 2019/05/21 [15: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진 :로드FC (무예신문)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에서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패한 파이터 권아솔에 대한 거센 비난에 정문홍 前 로드FC 대표와 당사자인 권아솔이 호소문을 올렸다.

 

권아솔은 지난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3 제주’ 100만불 토너먼트에서 만수르에게 1라운드 3분 44초 만에 초크에 의한 서브미션패를 당했다. 이후 팬들은 권아솔에게 비난을 퍼부었다.

 

이에 대해 정문홍  前 로드FC 대표가 SNS를 통해 권아솔을 옹호하고 나섰다.

 

정 전 대표는 SNS에 “온갖 욕설을 혼자 감내하고 있는 아솔이를 보니 진실을 말하지 않을 수 없네요”적은 뒤 “그동안 아솔이의 트레쉬 토크는 제가 시킨 것이고 아솔이는 남에게 나쁜말을 할 줄도 모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고의 기량을 가진 어떠한 선수라 해도 2년 6개월의 공백이 있으면 정상적인 경기력이 나올 수 없습니다. 2년간 뼈를 깎는 훈련을 했지만 오랜 기간 시합을 뛰지 못해 무뎌진 경기감각과 부담감이 경기력에 반영되었던 것 같습니다”라며 권아솔의 패인도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정 전 대표는 “이번 시합의 책임은 아솔이가 아닌 저에게 있는 겁니다”라고 했고 “모든 비난은 저에게 하시고 아솔이는 가족들 품에서 잠시 쉴 수 있게 해주세요”라고 부탁의 말을 했다.

 

권아솔도 역시 SNS에 심경을 밝혔다. 시합에 졌으니 비난을 해도 되지만 선은 넘지 말아달라는 것이었다. 

 

권아솔은 “선수가 경기력으로 보여주지 못했다면 질타와 비난 감수해야하죠” 라면서 “근데 욕하는 사람들 중에 돈 십 원짜리 하나 보태줬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트레쉬 토크를 한 이유를 종합격투기를 살리기 위해서였다고 했다. 도발과 독설을 한 것이 종합격투기, 로드FC가 관심을 받기 위한 행동이었다는 것이다.

 

권아솔은 고소를 하지는 않을 테니 선은 지켜달라는 말도 덧붙였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다진솔 19/05/22 [00:17] 수정 삭제  
  매너없고 건방진 꼴은 온갖 다하더니 꼴 좋네요. 그 동안 하는 꼬락서니를 보고 질줄 알았습니다. 이 번 기회에 반성하면서 다시 실력을 키우든가 이 업계를 떠나든가 둘중 하나 해야겠지요. 그리고 고소는 무슨고소 ? 지가 한 언행의 결과에 대하여 펑가한 것을 갖고 고소를 ? 아이고 웃기지도 않는다. 그나마 고소안한다니 다행이긴 하다.
ㅇㅁㄴㅁㄴㅇ 19/05/22 [07:26] 수정 삭제  
  ㅋㅋㅋ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권아솔] 권아솔ㆍ정문홍, 도 넘은 비난에 호소문 올려 조준우 기자 2019/05/21/
[권아솔] 권아솔, 대결상대 만수르 바르나위로 결정 조준우 기자 2019/02/2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류담, 선덕여왕 종영 후 내년 결혼 / 유기효 기자
바태연, 서울태권도협회 사태에 대해 성명서 발표 / 조준우 기자
‘2019 전반기 용무도 지도자 과정’, 지도자 6명 배출 / 강준철 수습기자
최홍만, ‘AFC 12’ 49초만에 KO패 자존심 구겨 / 무예신문 편집부
국기원, ‘태권도 고단자 심사’ 공정성 강화 / 최현석 기자
세계태권도연수원, 사범ㆍ지도강사 명칭 공모 / 장민호 기자
권아솔, 은퇴선언 “브라질 선교 활동 떠나려 한다” / 최현석 기자
세계태권도연맹, 본부 ‘부영태평빌딩’으로 이전 / 장민호 기자
전국 무사(武士) 충주로 집결! 제13회 전국무예대제전 개최 / 최현석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