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추성훈, 무에타이 훈련 영상 공개…종합격투기 활동 재개
기사입력: 2019/04/26 [20: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예신문


최근 태국 푸껫의 격투기 훈련센터 ‘타이거 무에타이’는 추성훈의 훈련 영상을 공개했다. 추성훈은 지난해 12월 19일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과 계약을 맺고 종합격투기 활동 재개를 발표했다.

 

추성훈은 “2019년 3분기 출전을 원한다”라는 뜻을 원챔피언십에 전달한 만큼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원챔피언십은 10월 13일 일본 도쿄, 12월 20일 서울에서 대회를 연다. 추성훈은 복귀전을 한국이나 일본이 아닌 곳에서 치르기를 희망하고 있다. 현재는 태국에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추성훈은 아시아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이자 K-1 Hero's 챔피언을 지냈다.

 

원챔피언십은 3월 31일 도쿄 국기관에서 첫 일본 대회를 열었다. 추성훈은 기자회견에 참석하여 “새로운 시대(新時代)의 막이 올랐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원챔피언십 “미들급 챔피언이 목표”라는 계약 소감도 밝힌 바 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추성훈] 원챔피언십, 추성훈 티셔츠 수익금 ‘코로나’ 성금으로 기부 최현석 기자 2020/04/27/
[추성훈] 45세 파이터 추성훈, “마음은 아직 청춘이다” 장민호 기자 2020/04/23/
[추성훈] 추성훈, 일본 아오키 신야와 빅매치 성사되나 최현석 기자 2020/03/31/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첫승 도전…상대는 셰리프 모하메드 최현석 기자 2020/02/25/
[추성훈] 추성훈 “아직 난 건재하다. 원챔피언십 정상이 목표” 최현석 기자 2019/09/24/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승리에 대한 갈망 크다” 최현석 기자 2019/07/22/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아이콘 같은 존재 되고 싶어” 최현석 기자 2019/07/06/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한국대회 참가 희망 조준우 기자 2019/06/25/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나는 할 수 있다” 최현석 기자 2019/05/28/
[추성훈] 추성훈, 윤창민 원챔피언십 동반 출격 조준우 기자 2019/05/23/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 확정 장민호 기자 2019/05/21/
[추성훈] 추성훈, 4년 만에 종합격투기 무대로 복귀 최현석 기자 2019/05/10/
[추성훈] 추성훈, 무에타이 훈련 영상 공개…종합격투기 활동 재개 조준우 기자 2019/04/26/
[추성훈] 추성훈, 복귀전 준비 강화훈련 돌입 조준우 기자 2019/03/06/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선수 활동 재개 선언 조준우 기자 2019/02/20/
[추성훈] '풍운아' 추성훈, 2년 7개월만에 UFC 복귀! 무예신문 편집부 2014/09/20/
[추성훈] 신소율, 격투가들 사이에서 ‘귀요미 등극’ 여창용 기자 2013/08/27/
[추성훈] 추성훈, 정글의법칙2 합류… 바누아투로 출국 유기효 기자 2012/03/14/
[추성훈] 추성훈, 자존심 버리고 다시 시작한다! 유기효 기자 2011/09/07/
[추성훈] 추성훈,‘ K-1' 대회 참여 위해 입국 무예신문 2009/07/30/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범수, 충북 국제무예액션영화제 부위원장 맡아… 성공 개최 지원 / 최현석 기자
양양군합기도협회ㆍ금빛무도스쿨, 지역 소외계층에 나눔 전개 / 장민호 기자
정읍시청, 대통령기 전국장사씨름대회 휩쓸어 / 최현석 기자
국기원, ‘2021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 사업 사범단’ 추가 모집 / 장민호 기자
서경덕 교수 “IOC는 FIFA처럼 욱일기를 제재하라” / 최현석 기자
IOC, 2032 하계올림픽 개최지 호주 브리즈번 결정 / 최현석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재일동포 모국 수학생 장학금 전달 / 최현석 기자
일제잔재 청산과 전통무예 / 장명민 대한궁술원장
[도쿄올림픽] 태권도 첫날 노메달 충격 / 조준우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태권도장 지도자 백신 우선 접종 건의 / 장민호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