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미국태권도고단자회, ‘제14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 가져
기사입력: 2019/04/10 [10: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미국태권도고단자회(U.S. Taekwondo Grandmasters Society, 회장 김수곤)는 4월 5일부터 7일까지 Crowne Plaza Chicago O’Hare Hotel에서 ‘제17차 총회’를 비롯해 ‘제14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 및 제2회 태권도명인 추대식’을 개최했다.


미국태권도고단자회는 매년 태권도 발전과 교육, 홍보, 보급 등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긴 분들을 선정하여 명예의 전당에 헌액하고 있다. 올해로 14회를 맞고 있는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는 국기원 홍성천 이사장, 고단자회 김수곤 회장을 비롯한 협회 관계자, 미주지역 태권도인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명예의 전당 수상자에는 ▲평생 태권도인상 김태연, 최민해, 심운식, 김정길 ▲태권도 대사상 김병택 ▲태권도 저작자상 고상순 ▲평화상 배성훈 ▲올해의 심판상 William Sullivan ▲올해의 선수상 Debra Holloway이 각각 선정되어 헌액됐다.


또 80세 이상 고단자 중 선정하는 태권도명인에는 민경호 원로가 추대됐다.


한편 5일 진행된 고단자회 연례만찬에서는 올해 평생태권도인상을 수상한 TYK그룹의 김태연 관장이 게스트 스피커로 초청되어 태권도정신과 자신감으로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내용으로 강연해 감동을 선사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미국고단자태권도회] 미국태권도고단자회, ‘제14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 가져 최현석 기자 2019/04/1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평택 AK플라자 하늘공원에서 ‘루프탑 줌바파티’ 성황리에 열려 / 강준철 수습기자
‘로드FC’ 권아솔, 만수르 바르나위에 기권패 / 최현석 기자
권아솔ㆍ정문홍, 도 넘은 비난에 호소문 올려 / 조준우 기자
'로드FC' 아오르꺼러vs허재혁, 둘이 합쳐 300kg / 최현석 기자
국기원장, 경륜과 덕망을 겸비한 인물이 필요하다 / 최종표 발행인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로드FC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하야시에 설욕전 성공 / 최현석 기자
배준서, ‘2019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챔피언 등극 / 조준우 기자
강경대 관장 “즐겁게 땀 흘리는 수련 도장을 만들고 싶다”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