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추성훈, 복귀전 준비 강화훈련 돌입
기사입력: 2019/03/06 [17: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추성훈이 2019년 연말에 격투기 선수로 다시 돌아오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기 시작했다.

 

2월 하순부터 추성훈은 균형 강화 훈련을 하고 있다. 평소에 하는 웨이트 트레이닝과는 다른 이유다. 2018년 12월에 추성훈은 격투기 단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과 계약을 맺었다. 원챔피언십은 올해 10월 13일 일본 도쿄, 12월 20일 서울에서 대회를 개최한다.

 

추성훈은 한국에서 원챔피언십 데뷔전을 치를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추성훈의 원챔피언십 첫 경기는 4년 만에 치르는 종합격투기 공식전이 되는 셈이다. 아시안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이자 K-1 히어로즈 챔피언을 지낸 추성훈도 나이에 대한 부담을 떨칠 수는 없다.

 

추성훈은 최근 인터뷰에서 "내 목표는 챔피언이다. 경기를 본 모든 팬이 '아무리 봐도 40대 중반 같지 않다'라며 다음 출전을 기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계획대로라면 추성훈은 2019년 연말에 원챔피언십 미들급 챔피언에 도전하게 된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승리에 대한 갈망 크다” 최현석 기자 2019/07/22/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아이콘 같은 존재 되고 싶어” 최현석 기자 2019/07/06/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한국대회 참가 희망 조준우 기자 2019/06/25/
[추성훈] ‘사랑이 아빠’ 추성훈, “나는 할 수 있다” 최현석 기자 2019/05/28/
[추성훈] 추성훈, 윤창민 원챔피언십 동반 출격 조준우 기자 2019/05/23/
[추성훈] 추성훈, 원챔피언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 확정 장민호 기자 2019/05/21/
[추성훈] 추성훈, 4년 만에 종합격투기 무대로 복귀 최현석 기자 2019/05/10/
[추성훈] 추성훈, 무에타이 훈련 영상 공개…종합격투기 활동 재개 조준우 기자 2019/04/26/
[추성훈] 추성훈, 복귀전 준비 강화훈련 돌입 조준우 기자 2019/03/06/
[추성훈] 추성훈, 격투기 선수 활동 재개 선언 조준우 기자 2019/02/20/
[추성훈] '풍운아' 추성훈, 2년 7개월만에 UFC 복귀! 무예신문 편집부 2014/09/20/
[추성훈] 신소율, 격투가들 사이에서 ‘귀요미 등극’ 여창용 기자 2013/08/27/
[추성훈] 추성훈, 정글의법칙2 합류… 바누아투로 출국 유기효 기자 2012/03/14/
[추성훈] 추성훈, 자존심 버리고 다시 시작한다! 유기효 기자 2011/09/07/
[추성훈] 추성훈,‘ K-1' 대회 참여 위해 입국 무예신문 2009/07/30/
[추성훈] 추성훈, 부상으로 9월까지 결장 유기효 기자 2009/07/16/
[추성훈] 추성훈, 벨처에 힘겨운 승리 유기효 기자 2009/07/13/
[추성훈] 추성훈, 온라인 게임 ‘트리니티’ 모델 유기효 기자 2009/06/0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태권도의 글로벌화를 넘어 ‘해외 현지화’ 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이상기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