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경찰, “심석희 선수 진술에 신빙성 높다” 판단
기사입력: 2019/02/07 [14: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조재범 前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진다. 조 前 코치는 성폭력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심석희 선수의 진술에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 6일 심석희 선수를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협박한 혐의(아동 및 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조 前 코치를 7일 수원지검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심석희 선수는 조 전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조 前 코치는 두 번에 걸친 조사에서 혐의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심 선수가 제출한 고소장 접수 이후 조 전 코치 집과 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를 통해 휴대전화와 태블릿 PC. 외장하드 등을 확보했다. 여기서 조 前 코치와 심 선수 사이에 오고 간 문자메시지와 카카오톡, 텔레그램 대화 내용이 복원됐다.

 

조 前 코치는 현재 상습폭행 혐의로 1, 2심에서 징역형(1년 6월)을 선고받은 상태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조재범] 경찰, “심석희 선수 진술에 신빙성 높다” 판단 조준우 기자 2019/02/07/
[조재범] 심석희 측, 조재범 코치 판결 가볍다… 성범죄 혐의 밝히는데 집중할 것 조준우 기자 2019/01/31/
[조재범] 쇼트트랙 조재범 前 코치, 징역 10월 실형 선고 무예신문 편집부 2018/09/20/
[조재범] 경찰, 빙상 대표팀 조재범 前 코치 ‘구속영장’ 장민호 기자 2018/06/2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 장민호 기자
UFC 헤비급 빅 매치, 코미어vs미오치치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전ㆍ현직 직원, 업무방해 등으로 실형ㆍ벌금형 / 무예신문 편집부
아베정권에 맞서는 무(武)의 나라가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UFC’ 다니엘 코미어, 한 여름의 지각 변동 / 조준우 기자
정지수 황혼의 출격, 80세 나이에 9단 승단 합격 / 조준우 기자
웨슬리 스나입스,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참석 확정 / 최현석 기자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특별전 취소 / 조준우 기자
이지종 지사 “세계무예마스터십, 명실상부한 무예올림픽으로 만들겠다” / 글 조준우, 사진 임종상 기자
‘UFC’ 前 챔피언 존슨, 원챔피언십 GP 결승 진출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