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만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만평
[만평] 맥그리거VS하빕, 경기 후 난투극에 경찰 출동
기사입력: 2018/10/11 [12: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지난 10월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29’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코너 맥그리거(30, 아일랜드)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 러시아)에 패했다. 히밥은 4라운드 2분 3초 만에 초크로 승리했다. 하지만 문제는 경기 후 일어났다. 시합 전부터 맥 그리거의 도를 넘는 ‘트레쉬 토크(Trash talk)’와 행동들로 사이가 좋지 않았다. 하빕은 경기 후 관중석으로 난입하는가하면 맥그리거의 코치와 몸싸움을 벌여 경찰에 연행되며, 경기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최경탄 화백 최경탄 화백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맥그리거] [만평] 맥그리거VS하빕, 경기 후 난투극에 경찰 출동 최경탄 화백 2018/10/11/
[맥그리거] UFC 마이클 키에사, 코너 맥그리거 상대 소송 장민호 기자 2018/09/1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평택 AK플라자 하늘공원에서 ‘루프탑 줌바파티’ 성황리에 열려 / 강준철 수습기자
‘로드FC’ 권아솔, 만수르 바르나위에 기권패 / 최현석 기자
권아솔ㆍ정문홍, 도 넘은 비난에 호소문 올려 / 조준우 기자
'로드FC' 아오르꺼러vs허재혁, 둘이 합쳐 300kg / 최현석 기자
국기원장, 경륜과 덕망을 겸비한 인물이 필요하다 / 최종표 발행인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로드FC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하야시에 설욕전 성공 / 최현석 기자
강경대 관장 “즐겁게 땀 흘리는 수련 도장을 만들고 싶다” / 조준우 기자
배준서, ‘2019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챔피언 등극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