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유도, 사상 첫 남북단일팀으로 ‘2018 세계유도선수권’ 출전
기사입력: 2018/09/26 [20: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남북한 유도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단일팀 출전을 위해 9월 24일(현지시간)부터 합동훈련을 시작했다.


대한유도회는 “우리나라와 북한 선수들은 9월 24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 국립체육관 훈련장에서 함께 훈련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유도회 강동영 사무처장은 9월 24일(현지시간) “북측 박학영 회장을 비롯한 임원 4명, 남측 조용철 상임부회장 외 5명이 대회 마지막 날인 27일 열릴 혼성 단체전 남북단일팀 출전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남북한은 등번호 및 도복에 부착할 한반도기는 국제 특송으로 받아 부착한다. 양측은 단체전 출전 선수를 매 경기 전에 결정하기로 했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유도] 2019년 순천만국가정원컵 전국 유도대회, 11일 개막 장민호 기자 2019/03/05/
[유도] 남북 유도 혼성 단일팀, 한반도기 달고 세계선수권 동메달 조준우 기자 2018/09/30/
[유도] 유도, 사상 첫 남북단일팀으로 ‘2018 세계유도선수권’ 출전 장민호 기자 2018/09/26/
[유도] [AG] 정보경ㆍ안바울, 유도에서 금메달 획득 조준우 기자 2018/08/30/
[유도] 의암 강형원 선생 팔순기념 유도대회, 열려 지현민 기자 2018/05/13/
[유도] 2018 국가정원컵 전국유도대회, 순천서 열려 장민호 기자 2018/03/13/
[유도] 유도 한미진, 타이페이 유니버시아드 ‘금(金)메달’ 최현석 기자 2017/08/21/
[유도] 2017 순천만국가정원컵 전국유도대회, 5일간 열전 돌입 장민호 기자 2017/03/13/
[유도] 제16회 제주컵 유도대회, 11월 27일 열린다 제주 정창남 기자 2016/11/04/
[유도] 유도(柔道) 꿈나무들 부여에 모여! 임성훈 기자 2016/08/17/
[유도] 2016 고창 고인돌배 생활체육전국유도대회 개최 임상훈 기자 2016/08/17/
[유도] [리우올림픽] 한국 유도, 16년만의 노골드 수모 겪나 임상훈 기자 2016/08/10/
[유도] 여자유도 박지윤, 리우올림픽 출전한다 유기효 기자 2016/07/04/
[유도] 우리동네 유도부, 충청도와 화끈한 '한판' 선보인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6/01/26/
[유도] 여자 유도 국가대표팀, 우리동네 유도부와 ‘한판’ 장민호 기자 2016/01/05/
[유도] 전 세계 유도 최강자들, 제주로 '집결' 장민호 기자 2015/11/20/
[유도] ‘체육비리’ 공수도ㆍ택견 보조금 중단돼 유기효 기자 2015/07/23/
[유도] [광주U] 러시아 쌍둥이 유도형제 저력과시! 광주 지사 2015/07/06/
[유도] ‘유도계 왜이러나’ 회장 폭행에 승부조작까지 장민호 기자 2015/06/26/
[유도] 경찰, 유도계 관계자 40여명 검거… 비리로 ‘얼룩’ 장민호 기자 2015/06/2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태권도의 글로벌화를 넘어 ‘해외 현지화’ 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이상기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