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무(武)’와 ‘예(藝)’를 잇다! 국제무예사진공모전
기사입력: 2018/05/29 [11: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유네스코국제무예센터가 ‘무(武)’와 ‘예(藝)’ 사이의 연결고리를 찾기 위한 ‘국제무예 사진공모전’을 개최한다.

무예(Martial Arts)의 참된 의미를 어원인(Arts of Mars)에서 찾아보면, 전쟁의 신 마르스의 무의 기술이 미의 여신 비너스를 만나 예술로 승화된 것을 알 수 있다. 이번 공모전은 ‘무(武)’와 ‘예(藝)’의 만남을 통해 서로 존중하고, 나누고, 결속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기간은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이며 무예와 사진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내ㆍ외국인 제한없음)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접수는 공모전 홈페이지(www.unescoicm.org/photocontest)를 통해  진행하고, 응모자 1인당 최소 3개에서 최대 5개까지 작품을 출품할 수 있다.

제출된 작품은 전문가의 심층 심사를 거쳐, 9월 중 홈페이지 통해 발표된다.

대상 1명에게는 500만원, 금상1명 300만원, 은상 2명, 각 100만원, 동상 8명, 각 40만원, 입선 30점, 각 2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또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 외에 국내·외에서 개최되는 각종 전시회에 작품을 출품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게 된다.

공모전 홈페이지에는 스포츠와 무예 관련 유네스코 선언문과 협약, 참고 자료 등을 게제 응모자가 공모전 주제를 이해하고 유네스코에서 강조하는 무예의 가치를 재해석하여 이를 사진에 담아낼 수 있도록 했다.

김시현 사무총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세계 평화와 발전을 위한 무예의 가치와 중요성을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해 창의적이고 시각적으로 표현한 작품들을 발굴하고, 이를 널리 공유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유네스코국제무예센터] ‘무(武)’와 ‘예(藝)’를 잇다! 국제무예사진공모전 장민호 기자 2018/05/29/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최용술 선생 영명록 발견, 일본서 배운 건 사실이다 / 성도원 사무총장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 장영민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영명록 공개에 따른 한국 합기도계의 대책수립을 제언한다 / 임성묵 총재
‘테니스’ 정현, 발바닥 물집 부상으로 또 고배 / 조준우 기자
박태환, 현재 전국체전 4관왕 “은퇴 생각 없다” / 조준우 기자
이론과 실전을 겸비한 선술지도자, 은평구전통선술협회 윤혜미 회장 / 조준우 기자
표도르, 벨라토르 208에서 차엘 소넨 꺾고 결승 안착 / 무예신문 편집부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10월 26일 ‘2018 대한민국 체육인대회’, 무예ㆍ체육인 600명 참석 예정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