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심층연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심층연재
전통무예 진흥에 대한 정책 제안
기사입력: 2017/04/12 [15: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명지대학교 산업대학원 건강과학산업학과 주임교수 이재범 (무예신문)
2005년 10월에 발의된 전통무예진흥법은 법률 제9006호로 2008년 3월에 공포되고, 대통령령 제21365호로 시행령이 제정 되었다. 전통무예진흥법은 ‘전통무예란 국내에서 자생되어 체계화되었거나 외부에서 유입되어 국내에서 독창적으로 정형화되고 체계화된 무(無)적 공법ㆍ기법ㆍ격투체계로서 국가적 차원에서 진흥할 전통적ㆍ문화적 가치가 있다고 인정되는 것’으로 전통무예를 정의하고 있다.

2008년도에 제정된 전통무예진흥법은 부족한 현실 반영으로 사실상 폐기된 것처럼 되어있다. 20년 전 전국에 15,000여 개에 달하던 비 제도권 무예도장 수는 최근 5,000여 개로 급감했다. 약 20,000명의 사범들이 일자리를 잃거나 전직을 했다. 전통무예는 개인의 노력에 의해서 유지, 보급되어왔으나 변화하는 사회 환경으로 한계에 봉착했다.

국가적인 정책과 지원이 없다면 향후 많은 종목과 동호인들이 고사될 위기에 처해있는 것이다. 현재 非(비) 제도권 무예는 세계적으로 보급되어 있고, 많은 유단자와 동호인을 가지고 있는 전통문화 상품이다. 정부가 조속한 정책을 세워 지원한다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산업으로 성장이 가능한 문화 분야이다.

정책을 현실적으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먼저 무예단체들을 제도권으로 수용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대한체육회 비 가맹단체 무예종목들을 제도권으로 끌어들여 대한체육회 가맹단체와 동등한 관리감독 및 육성지원을 시행해야 한다. 아울러 ‘국립무예원’, ‘한국무예진흥원’ 등의 기관의 설치가 필요하다. 이는 문화ㆍ예술계에에서 운영하는 기관들을 모델로 삼으면 될 것이다. 

전통무예를 학교체육, 사회교육기관, 지자체의 문화기관과 연계하는 사업은 무예 및 체육지도자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다. 청년 무예지도자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골목시장 지원정책과 연계한 무예도장 살리기, 영세 도장업의 현실 반영을 위한 학원 차량에 대한 보호자동승법 등 법률의 실제적 예외 조항 신설, 무예도장 개설 비용의 장기거치 융자, 취업교육비 지원 등의 법적 테두리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더불어 전통무예를 학교체육, 사회교육기관, 지자체의 문화기관과 연동하는 사업은 무예 및 체육지도자의 경제, 생업 활동에 기여할 것이다.

전통무예는 스포츠외교 및 한류 수출 등 국제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강력한 문화상품이다. 이를 위해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협력한다면 Online to Offline 원격교육시스템의 개발, 해외 현지화 사업지원을 등을 시행할 수 있을 것이다. 국제무예대회 행사개최, 강습, 세미나 등 전통무예를 테마로 한 관광 상품의 개발은 무예의 산업화로 이어질 것이다. 전통무예의 산업화는 한류의 확정성 제고와 함께 국내외의 청년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를 할 것이다. 이러한 추진방안에 대한 로드맵 중 선결 과제는 통합 전통무예단체의 설립과 운영일 것이다.
이재범 교수 이재범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전통무예] 화성 융ㆍ건릉에서 전통무예를 만나다! 장민호 기자 2019/11/13/
[전통무예] ‘선기대(善騎隊) 화성을 달리다’ 26일 공연 가져 수원 강찬희 기자 2019/10/24/
[전통무예] 무예진흥원 설립 물 건너가나, 국제무예센터 산하 조직으로 축소 조준우 기자 2019/09/18/
[전통무예]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2019/09/16/
[전통무예] 문제 많은 ‘전통무예백서’ 발간… 기존자료 짜깁기? 조준우 기자 2019/09/01/
[전통무예]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장민호 기자 2019/08/14/
[전통무예] 대한체육회, ‘2019 전통스포츠 보급 사업’ 공모 장민호 기자 2019/08/01/
[전통무예] 무예의 인문학 가치를 찾아서! 학술세미나 마련 장민호 기자 2019/07/09/
[전통무예] [전통무예의 길] 정부에 바란다(2) 김두섭 논설위원 2019/05/28/
[전통무예] 전통무예 진흥 관련 간담회 열려… 정책 방향 발표 조준우 기자 2019/03/20/
[전통무예] 임성묵 총재 “학생들의 인성교육 위해 무예인문학 필요” 강조 임종상 기자 2019/01/15/
[전통무예] ‘전통무예단체 간담회’ 연기, 내년 개최 전망 조준우 기자 2018/12/21/
[전통무예] 한국전통무예단체협의회, ‘송년의 밤’ 행사 가져 부산 한달용 기자 2018/12/17/
[전통무예] 전통무예 종목 선정에 대한 고찰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2018/12/10/
[전통무예] [만평] 전통무예 종목지정은 도대체 언제… 최경탄 화백 2018/12/05/
[전통무예] 전통무예 관련 간담회 열려… 참석자들, 전문가 선정 명단 놓고 반대 조준우 기자 2018/11/29/
[전통무예] 정부는 전통무예 종목선정을 속히 추진하라 최종표 발행인 2018/11/12/
[전통무예] 제16회 골굴사 전통무예대회, 경주 골굴사에서 열려 부산 한달용, 김석희 기자 2018/10/29/
[전통무예] 전통무예 문화사전 편찬 사업 추진되어야 유네스코대구협회 제갈덕주 이사 2018/09/05/
[전통무예] 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간담회 열려… 조속한 시행 필요 조준우 기자 2018/07/2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로나19’ 체육도장이 불안하다 / 최종표 발행인
홍형기 위원장 “내 삶의 바탕은 ‘무예정신’, 신의(信義) 지키며 성실히 정진하겠다” / 조준우 기자
‘씨름의 희열’ 이승호ㆍ김기수ㆍ손희찬, 파이널 진출 확정 / 장민호 기자
‘UFC’ 얀 블라코비치, 코리 앤더슨 1라운드에 제압 / 조준우 기자
문체부, 국가대표 훈련지원 예산 부당사용 단체 고발키로 / 장민호 기자
익산시, 2020 전국생활체육대축전 홍보에 박차 / 전북 지사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제19차 이사회 개최 / 최현석 기자
김승호 사무총장 “대한민국 체육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소명’ 끝까지 완수하겠다” / 조준우 기자
‘광진구클럽 집단폭행’ 가해 남성 3명 검찰 송치… 모두 무예유단자 / 무예신문 편집부
집단폭행 태권도 유단자들에 ‘살인혐의’ 적용 / 최현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