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는 계십니까?
기사입력: 2016/08/01 [10: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충청북도가 ‘무예올림픽’이라고 할 수 있는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개최한다. 무예 강국이라고 자처하는 중국과 일본 무예계가 국제적인 무예대회를 선점하지 못해 아쉬워한다고 전해진다.

대부분의 나라가 자국의 스포츠나 무예를 세계화시키려고 노력한다. 박근혜 대통령도 태권도와 전통무예 등을 포함한 스포츠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전통무예는 영화나 애니메이션,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로 진화할 수 있다. 한마디로 고부가가치가 기대되는 신(新) 성장 산업인 것이다.

이처럼 미래 가치가 큰 전통무예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산업화의 순기능을 구현하려는 지자체로는 충청북도가 유일하다. 유네스코의 카테고리2 기관인 국제무예센터(ICM)와 전 세계의 전통무예단체들이 가입한 세계무술연맹을 충주에 유치하고, 택견을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시킨 것을 보아도 충북이 전통무예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음은 분명하다. 이와 같은 노력의 결과물이 오는 9월에 열리는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이다.

충청북도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앞두고 고군분투 하고 있지만,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관심이 없는 듯하다. 두 달도 남지 않은 대회에 정부의 지원이 미진해 보이기 때문이다.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 있는지 묻고 싶다. 만약 몰랐다면 무예마스터십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각종 지원과 함께 법률적인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2009년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이 7년째 제대로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한민국의 전통무예들이 사장(死藏)되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전통무예진흥법이 제 기능을 발휘하고 있었다면,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의 준비와 홍보도 더욱 완벽했을 것이다. 차제(此際)에 문체부가 전통무예진흥법을 기반으로 법률적, 행정적인 지원을 구체적으로 실현해야 하는 이유이다.

6일 동안 열리는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의 경제적인 효과가 1,000억 원 이상 될 것이라는 게 연구기관의 분석이다. 이 기회를 잘 활용한다면 세계 무예시장을 선점할 수 있음은 물론 무예올림픽의 발원지라는 명성과 브랜드 가치 상승 등 일석삼조(一石三鳥)의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러나 전 세계 무예인들이 참가하는 무예마스터십대회가 실패로 끝난다면, 문화체육관광부 역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지금이라도 문화체육관광부는 무예마스터십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전통무예진흥법을 깨워 세계무예시장을 선점하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최종표] 무예ㆍ체육도장 존폐 위기, 실효적 대안이 필요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12/15/
[최종표] 무예신문, 공정과 정의가 살아있는 감시자가 되겠습니다 최종표 발행인 2020/10/21/
[최종표] 사면초가 국기원,혁신적인 리더가 필요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08/19/
[최종표] 벼랑 끝에 선 국기원 집행부 최종표 발행인 2020/07/13/
[최종표] 문체부는 전통무예진흥법을 조속히 시행해야 최종표 발행인 2020/05/19/
[최종표] ‘코로나19’ 체육도장이 불안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02/14/
[최종표] 한무총의 분열과 무예계의 현실 최종표 발행인 2019/11/08/
[최종표]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최종표 발행인 2019/09/10/
[최종표] 己亥年 전통무예진흥법, 잠에서 깨워라 최종표 발행인 2019/01/17/
[최종표] 최종표 회장, ‘K-POP 한류문화브랜드’ 대상 수상 장민호 기자 2018/12/27/
[최종표]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에서 잘하고 있습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8/07/17/
[최종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영령들을 기억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6/21/
[최종표] 신사옥 마련한 경기도태권도협회에 박수를 보낸다 최종표 발행인 2018/03/15/
[최종표] 평창 동계올림픽 편중된 방송이 국격 떨어뜨린다 최종표 발행인 2018/02/20/
[최종표] 황금(黃金)개띠 해, 무예융성으로 힘차게 도약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1/16/
[최종표] 특검, 블랙리스트 관련자들 철저히 조사하라 최종표 발행인 2017/01/12/
[최종표]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회장에 본보 최종표 발행인 선출 조준우 기자 2016/11/21/
[최종표] 世界로 도약하는 무예ㆍ체육 정론지,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2016/10/17/
[최종표]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는 계십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6/08/01/
[최종표] 국기원을 향한 태권도 원로들의 ‘갑질 최종표 발행인 2016/07/15/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파이트 클럽’ 설영호, “약한 사람이랑 싸워서 뭐하나” / 최현석 기자
조재범 판결문 유출, 심석희 “정신적 충격 2차 가해 멈추어 달라” / 조준우 기자
국기원, 태권도 9단 수여식 품격 높인다…‘예복’도입 / 장민호 기자
이재영ㆍ이다영 쌍둥이 자매, 그리스 도착…“배구 포기할 수 없다” / 조준우 기자
메이저리스 회장 이서벽, e스포츠와 코인의 만남 4차 산업 시대 핵심 분야로 떠오르다 / 조준우 기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화 채화…인권단체 시위 벌여 / 장민호 기자
조현재 이사장 “무예에 대한 이해의 지평을 넓히는 데 공헌한 무예신문의 번창을 기원합니다 ” / 무예신문 편집부
충북, 무예액션영화제부터 무예마스터십까지 무예행사 ‘풍성’ / 최현석 기자
이기흥 회장 “무예신문과 대한체육회, 새로운 스포츠 시대를 향해 과감히 앞서 나갑시다” / 무예신문 편집부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장애인 생활체육과 엘리트 체육 선순환 구조 만들겠다”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