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람과 사람
“대한검도회 본국검은 일본식, 전통 본국검과 달라”
"대한검도회가 가르치는 본국검에 대한 공개 검증을 정식으로 신청한다!"
기사입력: 2014/10/08 [13: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임성묵 총재 “전통 본국검 아니다. 본국검이라는 이름으로 가르치는 것은 잘못된 일” 강조 © 무예신문



“대한검도회에서 가르치는 본국검은 잘못된 것이다. 일본식으로 왜곡하고 본국검이라 부르고 있다. 본국검이라 불러서도, 가르쳐서도 안 된다.” 임성묵 대한본국검예협회 총재. 그는 이종림 대한검도회 회장을 지목하며, 본국검에 대해 잘못된 주장을 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종림식 본국검, 오히려 조롱거리 되고 있다” 주장
 
임성묵 총재는 우리나라 전통 본국검 및 조선세법은 대한검도회에서 가르치는 본국검 및 조선세법과는 큰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종림 대한검도회 회장이 “지난 1983년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 제출한 논문에는 ‘기록이 틀렸다. 무예를 모르는 사람들이 그렸다. 하여 내가 복원했다'고 명시돼 있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이종림식 본국검이지, 전통 본국검이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그는 “석사논문으로 받아들여졌다. 지도교수가 어떻게 평가했는지 의문이다. 해석을 하다 옛 기록과 다르다는 것은 논문의 전제가 될 수 없다. 이는 논문도, 복원도 아닌, 단순 주장을 담은 문서에 불가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서 “대한검도회에서는 단증을 따기 위해 본국검을 배우지 않으면 안 된다. 하지만 전통 본국검이 아닌 이상, 본국검이라는 이름으로 가르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임 총재는 이에 대한 근거로 ▲이종림 회장의 논문에는 ‘무예도보통지 그림을 대충 그렸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실현자의 왼쪽 45도 각도에서 그려 동작을 모두 볼 수 있는 것으로, 대충 그렸다는 것은 억지 주장이다고 반박했다. 또한 ▲논문에 ‘세법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없다’고 명시된 것 역시, 국가의 공공문서인 만큼 자세한 설명이 없다고 할지라도, 글자 속에 그 뜻이 모두 포함돼 있다. 따라서 이종림 회장의 주장은 잘못된 주장이다고 말했다. ▲이어 ‘편자, 실무자 또한 아는 게 없다’는 대목을 지적하며 국가차원에서 만들고 검증까지 받은 것으로, 아는게 없다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화공은 더할 나위 없다’는 대목과 관련해서는 “얼굴 표정까지 나와 있는 상황에서, 더할 나위 없다는 주장을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임 총재는 “이종림 회장이 복원했다는 본국검은 중단세를 세 번 집어넣는다. 이로 인해 다음 동작과 연결이 되지 않는 등 흐림이 끊긴다. 일본 검에도 중단세가 있다. 반면 본국검는 중단세가 없다. 결국 본국검의 중단세는 이종림 회장이 만든 신조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 회장이 복원한 본국검에는 무예도보통지에도 나와 있는 향후방적세가 포함돼 있지 않다. 칼을 돌릴 때 아래로 돌려, 방향을 전환하면서도 적의 공격을 대비할 수 있는 자세가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기존 전통검 관련 협회장들에 대한 지적도 빼놓지 않았다. 임 총재는 “수많은 관련 협회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본국검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협회장이 없다”면서 “따라서 이종림 회장이 복원, 가르치고 있는 본국검이 잘못됐음에도 논리적으로 이의제기를 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1996년부터 우리 검에 대한 연구를 시작해, 10여년만에 조선세법과 본국검의 비밀을 해결했다. 검결을 해석한 뒤, 풀어봤더니 이종림식은 일본식 본국검이고, 조선세법이지, 우리 무예도보통지와는 달랐다. 그런데 현재 이종림 회장은 전통 본국검을 완벽히 복원했다며 제자들을 가르치고, 해외에까지 보급하고 있다. 실전용이 아닌, 단증을 받기 위한 본국검으로 전락했다. 오히려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 총재는 “대한검도회는 경기단체로 인정한다. 하지만 전통무예를 왜곡된 형태로 가르치는 것은 아니다 싶었다. 1996년부터 우리 검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10여년의 본격적인 준비를 끝내고, 조선세법과 본국검의 비밀을 해결했다”면서 “대한검도회가 가르치는 본국검이 맞는지, 그른지를 원문과 무예도보통지를 갖고 평가해 볼 것을 제안한다”면서 “학술 및 실연, 혹은 제3의 기관을 통해 진실 공방을 가리기 위한 공개 검증을 정식으로 신청한다”고 밝혔다.
 
 
무예신문(http://mooye.net/)

유기효 기자 유기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검현 14/10/09 [05:55] 수정 삭제  
  대한민국 무예 발전을 위하여 어느것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이제는 밝혀져야 한다.
홀리 14/10/09 [12:03] 수정 삭제  
  임성묵 총재께서 오랜 세월 각고의 노력과 심혈을 기울여 저술한 '본국검예' 책자와 조선세법의 실전비기는 우리나라 고유의 조선검법 정립 뿐 아니라, 무예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믿는다.
이건 뭐야 14/10/09 [16:30] 수정 삭제  
  무예도보통지의 기록이 틀렸다고 논문쓰고 본국검 복원하고 없는 중단세 3번 넣고 그럼 창작이네! 사기당한 거 같네. 아니지 사기지. 그데 이렇게 해도 논문이 성립되나?
정의 14/10/10 [21:28] 수정 삭제  
  윗 글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역사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 한민족의 무예를 개악 날조한것이다.
기가막혀 14/10/11 [07:22] 수정 삭제  
  영정조의 명으로 만든 무예도보통 기록을 보니 틀렸다. 그래서 제대로 복원한것이 지금의 본국검이다.이말이지! 그리고 논문으로 이걸 제출했는데 통과됐단 말이지! 설마 그럴리가 만일 사실이면 그대학 지도교수 문제있네 대한검도 수련하는 자들아 니들은 베알도 없냐? 지금 너네가 배우는 거 잘 확인하고 혀라~
미루 14/10/11 [09:24] 수정 삭제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내용이지 않나? 대검회 에서도 소위 높으신 분들 때문에 저러는 거지, 검도 하는 사람 대부분이 자기들이 하는 죽도격검과 본국검은 별 상관 없는 걸로 치부하던데.
본국검 14/10/12 [14:21] 수정 삭제  
  본국검은 누가 진짜인지 검증되겠어요. 본국검의 적통자가 이제야 밝혀지겠슴다.
의식 14/10/13 [11:52] 수정 삭제  
  문제는 논문으로 발표한 거다. 논문 조작이 사회문제가 되는 이유가 뭐냐! 논문으로 박사되고 돈벌고 명예얻고 ... 선조들은 무예를 모르니까 내가 제대로 만들었다 이거네 그런데 대한검도에서 하는 거 보면....., 문제는 국가의 자존심이 훼손되는 것다. 대다수 국민들은 모른다. 세계인은 더 모른다. 제자들이야 시키니까 한다지만..., 위대가리들은 철학도 없냐! 그게 무인이냐! 일본 사무라이지
노네임 14/10/13 [14:30] 수정 삭제  
  검도는 일본이 오리지널로 하는것으로 압니다 많은 고수들이 나왔었고 그들이 해온 수련이라면 맞는것이 아닐까요
의식 14/10/13 [14:37] 수정 삭제  
  선조들이 기록한 기록을 일본 검술 배웠다고 일본식으로 풀으면 맞나요? 모든 것이 일본의 잣대로 평가하나요? 기록이 있으면 그 기록을 복원하여 어떠한 검도 형태인지 찾는게 중요하지 일본식과 다르다고 일본식으로 고쳐도 되나요? 그렇다면 창씨개명하죠
의식 14/10/13 [14:50] 수정 삭제  
  임성묵 이분이 그렇다면 맞는지 공개검증을 요청한 거 아닙니까? 당당하면 공개적으로 응해서 맞짱뜨세요?
논문 14/10/13 [16:19] 수정 삭제  
  위의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여 본 결과. 1983년 성균관대학교 체육학과 석사학위 이종림 논문. 제목: 한국고대검도사에 관한 연구(신라 본국검법을 중심으로). 51쪽 아래부분 내용을 보면 "무예도보통지의 검보나 총도를 보면 검법의 운용만 순서에 따라 대충 그려 놓았을 뿐이고 세법에 관한 자세한 설명이 없어 그 전체의 묘를 터득하기 어렵다. 그 이유는 이 검법이 실린 무예도보통지의 편자가 본국검법에 관해 아는 것이 적었고 또한 병법을 알고 있었던 실무자 역시 조예가 깊지 못하였던 것 같으며 도보를 그린 화공은 더 말할 나위도 없을 것이다." 이제 본국검법의 세법을 하나 하나 설명하고 다시 전체의 검법을 순서에 따라 기술하여 보기로 한다. 라고 작성되어 있다.
活人劒 14/10/13 [20:45] 수정 삭제  
  대한 검도 이종림씨는 일본의 kendo를 kendo로 받아들이면 될것을... kumdo로 만들기 위해 무리하게 kendo식(일본식) 검리에 맞게 본국검을 해석,선조들의 정통성 있는 전통무예를 왜곡 날조하는 무례를 서슴치안는 만행!! 일본사대주의 발상을 공개검증에 나와국민에게 정중이 사과하고 논문의 허구성을 인정하고 원본에 맞는 본국검 검리를 바로잡기 바랍니다.
검무 14/10/14 [06:56] 수정 삭제  
  팩트있게 접근해봅시다. 대한검도회=경기단체. 이젠 제발 쪽바리 겐또나 치던지하고 하까마 둘쳐입고 본국검이나 조선세법 한답시고 설쳐대지좀 마라. 마! 마! 마!
우리나라 만세 14/10/14 [19:25] 수정 삭제  
  저런 인간이 존경받는 우리나라 만세~~! 저런 인간을 두둔하는 자들은 뭐꼬! 저런식의 논문은 나도 100개는 쓰것다. 저런인간이 일제의 앞잡이 아닌가? 속터져 미치것다.
울분 14/10/15 [11:37] 수정 삭제  
  대검회에서 죽도와 본국검이 별상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것이 문제다. 상관없는 것을 왜 배우게 하고 단증딸때 퍼포먼스 하게 하는가? 상관없으니 본국검을 논문으로 조작하고 일본식으로 바꿔도 무관하다는 것인지? 그렇다면 일제의 식민사상에 푹 빠졌다는 증거다.
김사범 14/10/15 [15:17] 수정 삭제  
  아니 뭐하는 교~~
대한 검도회는 죽었나요.
본국검 또 어디로 도망갔습니까~~~
진짜가 누군지 전통을 가려보소.
검도 14/10/15 [18:21] 수정 삭제  
  무술인인 지존을 지켜야 한다.
쪽발리 검도가 최고 라고하는 대가리가 없는 인간들은 민족의 이름으로 성토해야한다.
민족혼, 자존심도 없는 놈들>>>>>
일본이 검도의 종주국이라나 원"""
우리검도의 종주국 일본이라고 시부리는 놈들이 대한검도 인걸
친일단체야 14/10/15 [23:33] 수정 삭제  
  위의 내용이 사실여? 성균관대학교 체육학과 석사학위 이종림 논문. 학교 망신에 통통을 만들었내구려 일제 칼차고 들어가 강제로 통과시킨거 아닌지 의심스럽군, 그러지 않고서야 저런 무식한 논문이 통과되냐 ~~고. 그러고도 당당하게 개소리나 찍찍하고, 대한검도 담당하는 정부 18넘들도 같은넘들이야 이런넘들에게 밥먹여주고 키워주고 18, 정신차려 이것들아 ~~~~18.
1818181818 14/10/15 [23:45] 수정 삭제  
  종림이형 이제 나이도 있는데 가실 날도 머지 않았는데 국민들에게 실체를 발히고 나라를 위해 마지막으로 애국한다 생각하고 대한검도회에서 일본의 잔제를 지금까지 관리해왔다고 소상히 발히고 사과해야 할것이다. 라고 생각 한다 욕심 부리지말고 올바른 사람 되기를~~~18.
도라도라 14/10/16 [03:28] 수정 삭제  
  진주만 공격도 아니고, 하찮은 한놈에게 한국무예가 농낙당했다. 그것도 일본놈도 아닌 한국놈에게 그간 정부는 이런 논문도 검증못했나? 성균관대는 다른 곳보다 전통을 더 소중히 해야했거늘, 어찌 저런 이무기를 길렀는가? 지도교수는 국민에게 사과하고 당장 왜곡된 논문을 철회하라! 일본입장에서 저런 썩은 논문인용하여 한민족은 기록은 잘못된 것이라고 스스로 인정한 증거라고 써 먹을 거다. 철학도 없는 놈이, 주뿔 알지도 못하는 놈이 권력을 가지고 일제의 앞잡이가 돼어 그 칼로 민족을 베니, 일제의 만행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 이런자가 대한검도회의 수장이다. 민족혼을 팔았으니 을사오적보다 더 나뿐 놈이다.
병신 14/10/16 [16:16] 수정 삭제  
  진정 무인이라면 제자들에게 가르쳤던 민족정신과 무인정신, 멋모르고 숙연히 따르던 순진한 제자들! 아~ 할복'
대한인 14/10/16 [17:26] 수정 삭제  
  어렵네
헐~ 14/10/16 [18:25] 수정 삭제  
  군대고 경찰이고 대한검회가 안들어간대가없는데 그람 지금것 본국검이 이종림식이라면 개통할일네!죽도만가지고 갈거시지 뭔한다고 어설푼 본국검을 논문내셨나~참! 거시기하고만요
검도 14/10/17 [20:20] 수정 삭제  
  대한검도 또라이는 이런놈도 있서요"
魂이담긴구라 본국검법.... 무예도 보통지에 나와있지만
단지 그림 일 뿐이고 한국에서 흔히 검을 가지고 하는 단체는 다 하고 있지만 그 누구도 정답은 없음.... 왜냐면 이랬을 것이다!! 라는 복원무술이니...

조선세법은 거합 배낀거 맞고요~~ "
라고 하는놈도 있으니 한심해여
한심이 14/10/17 [23:17] 수정 삭제  
  종림이 보러가기 따라와요 >>> 상단 좌측에 무예뉴스 >>> 검도 클릭 하면 바로 다음장 하단번호 2번 클릭하면 나와버려 봐봐요. 무자게 나쁜놈인가벼? 근디무슨 공이 많타고 위해주고 먹여주고 용돈도 바리바리 주고 한심하구먼 나라넘들도 한통석인가벼? 안그럼남요?
?질난놈 14/10/18 [23:18] 수정 삭제  
  한 나라의 국모 명성왕후가 일본 칼(대한검도)에 무참히 살해되고 그 칼날이 지금까지 잘 관리하고 보존해온 단체가 대한검도가 아니던가 가면을쓰고 아직도 국민을 속이고 이민족 가슴에 숨긴 칼날을 꼰고있구나. 국민 늘이어 곰곰히 생각해보라 일본이 얼마나 우릴 우습게 볼까? 이런것이 바로 친일 청산이 않되고 정부까지 앞장서서 배불리 먹여주고 키워주고 눈치보고 18 왜 보고가 이리많아 참말로 ?질나서 죽깐네 XXXXXX
뭐여~ 14/10/20 [21:22] 수정 삭제  
  사나이라면 본인이 뿌린것은 본인이 거둬드리는거 아시는 분이라 생각하는데 이건 아니잖아~대한검도에서 수년간 수련한 고수분들도 아시면서 후배나 제자들에게 이종림식 본국검을 전수하시는건 아니잖아~모르고 하는것보다 알면서 하는건 무인으로서 아니잖아~ 스승밑에서 협회눈치보며 지금까지 버터왔으면 고만하시죠! 인제 수많은 후배와 제자들위해 나서실때라 생각합니다!대한검회분들~이건아니잖아~~~~
대한검도 14/10/21 [08:48] 수정 삭제  
  우리전통무예인들이여...
일어나야 합니다.
대한검도는 어디서 왔는가?
원류는 어디인가?
어디서 건너왔는가?
대한검도는 겐도인가? 검도인가?
검술인가? 죽도술인가?
대한검도는 어디에서 누가 가지고 왔는가?
양무한 14/10/29 [15:04] 수정 삭제  
  우리나라 최초의 대학교는?..........> 일본인들이 세운 "경성제국대학"입니다, 그럼 그 경성제국대학의 실체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 다들 아시는 질문이겠지만 바로 "서울대학교" 랍니다. 여기저기 일제의 잔재 청산을 외치는데, 서울대학은 어떻하구요? 대답이 어려우시죠???
광교 15/10/27 [00:17] 수정 삭제  
  18기 보존회 회장님 께서 이런 기사를 올린적이 있다.(월간조선.2015.10월호) 한국인들의 치명적인 약점 중 하나는 改善의지 부족이다... 한국인들은 끝까지 우긴다... 자신의 실수나 오류를 지적해 주면 고마워하기는 커녕 설득당했다는 사실에 오히려 자존심을 상해하며 감정적으로 반발하는 경우도 허다하다.承服을 항복,타협을 패배로 여기는 탓이다... 다음은 본인 생각입니다. 우리나라 무예서는 무예제보.무예제보번역속집.무예신보.무예도보통지가 주류입니다. 모두 조선시대(이씨조선)에 만들어진 것입니다. 나머지는 兵法書입니다.우리는 무예서와 병법서를 구분할줄 아는 識見을 먼저 가져야 합니다. 무예도보통지는 1790년(정조14년)에 발간 된 무예서입니다.여기에는 동북아 삼국(한.중.일)의 무예가 소개되어져 있습니다.'본국검'이나 '예도(조선세법)'이 차지하는 쪽 수 보다도 왜검에 관한 쪽 수가 더 많습니다. 우리의 선조들은 외국의 문물을 감정에 앞서서 수용하여 배우고 가르쳤습니다. 중요한것은 무예도보통지가 만들어지기 180년 전에 중국의 무예를 도입하였고,일본의 검술도 도입하였다는 것입니다.그래서 현대의 우리는 한.중.일 삼국의 시대상에 따른 역사를 알아야 합니다.일방적인 감정으로 타국을 무시하고 왜곡해서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세계에서 일본을 제일 우습게 보는 나라가 대한민국입니다. 정말 우리의 국력이 일본보다 나아서 우습게 보는 것인지 생각해봐야 합니다. 그것은 우리의 찬란한 역사를 모르고 36년간 식민시대의 열등감의 표출일 뿐입니다.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이길 수 있으며,우리는 일본에 대해 더 많이 연구해야 합니다.
전통 19/06/25 [12:35] 수정 삭제  
  대한검도회 역사는 어디요. 도대체? 그리고 대한검도회가 한국전통무예인가 역사는 역사야... 그리고 대한검도회 진실을 알고 싶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임성묵] 임성묵 총재 “무예인과 소통하고 고락을 함께해 온 무예신문” 무예신문 편집부 2020/10/22/
[임성묵] [영상] 임성묵 총재 “우리 무예 철저히 소외되고 있어” 무예신문 편집부 2018/10/29/
[임성묵] 임성묵 총재, 무예 연구서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펴내 조준우 기자 2018/09/18/
[임성묵] 임성묵 총재 “올바른 새해 첫 출발, ‘무술(戊戌)’년 한 해의 성공 이끈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8/01/08/
[임성묵] 임성묵 총재 “정론직필의 역사를 계속 써 나가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7/10/17/
[임성묵] ‘激浪(격랑)’ 사회 전체가 엉터리 천지다 임성묵 총재 2017/09/11/
[임성묵] 임성묵 총재 “단합된 무예인의 氣像으로 대한민국號의 쾌속 전진 이끌길” 임성묵 총재 2017/01/16/
[임성묵] 예시예종(禮始禮終)의 유래를 찾아서 임성묵 논설위원 2015/05/19/
[임성묵] 조선세법(朝鮮洗法)의 숨겨진 이름 임성묵 논설위원 2015/02/13/
[임성묵] 무사(武士)의 유래를 찾아서 임성묵 논설위원 2015/02/05/
[임성묵] ‘검(劍)과 도(刀)’의 상징적 의미 임성묵 논설위원 2015/01/22/
[임성묵] 무인들이여! 사부(師父)의 존칭을 지키자 임성묵 논설위원 2015/01/09/
[임성묵] ‘예’의 정체성을 찾아서 임성묵 논설위원 2014/12/26/
[임성묵] 우리는 왜 하늘의 자손임을 모르고 있는가! 임성묵 논설위원 2014/12/11/
[임성묵] “대한검도회 본국검은 일본식, 전통 본국검과 달라” 유기효 기자 2014/10/08/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최성환, 2020 추석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차지 / 장민호 기자
시ㆍ도태권도협회 회장선거, 이제는 악습 끊어야 할 때 / 용인대 진중의 교수
[만평] “누가 날 건드려” 서울시태권도협회 / 무예신문 편집부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장, 선거 관련 갈등 기사에 조목조목 반박 / 조준우 기자
한국무예총연합회 제6대 회장에 차병규 당선 / 조준우 기자
뉴월드시니어협회, ‘2020 Korea Day 세계문화축제’서 패션쇼 펼쳐 / 조준우 기자
김두년 총장 “도덕과 인성 바탕으로 글로벌 특성화 대학 만들겠다” / 조준우 기자
‘미성년 제자 성폭행’ 왕기춘, 징역 6년 선고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장, 잘 뽑아 봅시다 / 최종표 발행인
체육도장 어린이통학버스, 운전자 및 운영자의 의무는?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