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국기원, 태권도 9단 수여식 품격 높인다…‘예복’도입
기사입력: 2021/10/14 [11:3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에복 3종 (무예신문)

 
국기원이 태권도 9단 수여식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예복’을 개발, 도입한다.

 

새롭게 개발한 예복은 오는 20일 오전 11시 국기원 중앙수련장에서 열리는 ‘2021년도 제2차 9단 수여식’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세계적인 한복 디자이너인 목은정 씨가 개발한 예복은 국기원장용, 국기원 부원장(연수원장)용, 9단 승단자용 3종으로 우리나라의 사상적 원형인 음양오행의 뜻과 조화가 담긴 색(오방정색, 오방간색)을 활용했다. 또한 우리나라 전통 문양과 태권도 동작 문양에 태극을 바탕으로 개발된 픽토그램, 그리고 국기원 CI를 응용한 것이 특징이다.

 

국기원은 지난 2009년부터 예복을 비롯한 태권도복, 심사 예식 등을 개발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와 사업을 추진했지만 정작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 이에 이번 예복을 시작으로 점진적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국기원은 8, 9단 심사 시행방법도 일부 개선했다. 심사 당일 시행했던 사전 교육을 강화해 8, 9단 심사 응시자는 이틀에 걸쳐 품새(실기) 6시간, 호신술(실기) 2시간, 무도철학(이론) 2시간 등 총 10시간의 교육을 이수해야만 한다.

 

개선안은 오는 19일과 20일 양일간 9단 심사 응시자를 대상으로 하는 ‘2021년도 제3차 고단자 승단 심사’부터 적용되며, 내년부터는 8단 심사 응시자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국기원은 지난 5월 태권도 8, 9단 심사 개선 특별팀(TF)을 구성, 예복 개발 도입을 비롯한 심사 응시자의 교육 강화, 단증 수여식 변경 등 태권도 심사의 품격을 높일 수 있는 방향의 개선안 마련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민간 실내체육시설 지원, ‘1타3만 체육쿠폰’ 접수 시작 / 최현석 기자
공공기관 대한체육회, 대선후보 초청 말이나 되나 / 조준우 기자
전국의 무예도장, 항노화(抗老化) 실천하는 향도(嚮導) / 오노균 K항노화연구소장
문체부, 골프 대중화 선언…골프장 확충, 캐디 선택제 추진 / 장민호 기자
손흥민,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 못 뛸 듯 / 조준우 기자
‘유구무비지’에 나오는 기운을 쓰는 법 / 김영만 무예연구가
챔피언 은가누, 레슬링으로 가네 꺾고 6연승 질주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합기도‧족구 전국체전 시범종목으로 채택 / 최현석 기자
대한우수협회, 브리스바이오와 후원 협약 맺어 / 조준우 기자
춘천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 국비 1억5천만원 확보 / 장민호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