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스포츠계 폭력 파문 ‘셀프 징계’로 매듭 될까
기사입력: 2021/02/22 [11:4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이상열 감독 (무예신문)


‘폭력 파문’을 일으켰던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이 ‘시즌 잔여 경기 포기’ 선언을 했다.

 

이 감독은 지난 2009년 배구 국가대표 코치 당시 선수를 폭행해 파문을 일으켰다. 해당 피해자는 박철우(36, 한국전력)이다. 얼굴과 복부를 맞은 박철우는 전치 3주 진단을 받았다. 박철우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타 사실을 공개했다. 뇌진탕과 이명 증세도 있다고 했다. 이 사건으로 이 감독은 무기한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상열 감독은 2012년 징계가 풀려 경기대 감독으로 복귀했고, 2013년부터는 SBS 해설위원을 맡았다. 2020년엔 KB손해보험의 감독이 됐다.

 

최근 이재영ㆍ이다영 자매의 ‘학폭’ 논란이 나오자 이상열 감독의 폭행 사건이 다시 등장했다.

 

이 감독이 ‘학폭’ 논란을 두고 “어떤 일이든 인과응보가 있다. 나도 과거를 반성하고 있다”고 말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에 대해 박철우는 “피가 거꾸로 솟는다”고 SNS을 통해 알렸다. 박철우는 “이상열 감독에게 사과 받고 싶은 생각도 없고, 보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이상열 감독은 자성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남은 시즌 출장 포기 의사를 밝혔다.

 

이 같은 이 감독의 결정을 두고, 셀프 징계라는 비난 여론이 나오고 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파이트 클럽’ 설영호, “약한 사람이랑 싸워서 뭐하나” / 최현석 기자
조재범 판결문 유출, 심석희 “정신적 충격 2차 가해 멈추어 달라” / 조준우 기자
국기원, 태권도 9단 수여식 품격 높인다…‘예복’도입 / 장민호 기자
이재영ㆍ이다영 쌍둥이 자매, 그리스 도착…“배구 포기할 수 없다” / 조준우 기자
메이저리스 회장 이서벽, e스포츠와 코인의 만남 4차 산업 시대 핵심 분야로 떠오르다 / 조준우 기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화 채화…인권단체 시위 벌여 / 장민호 기자
조현재 이사장 “무예에 대한 이해의 지평을 넓히는 데 공헌한 무예신문의 번창을 기원합니다 ” / 무예신문 편집부
충북, 무예액션영화제부터 무예마스터십까지 무예행사 ‘풍성’ / 최현석 기자
이기흥 회장 “무예신문과 대한체육회, 새로운 스포츠 시대를 향해 과감히 앞서 나갑시다” / 무예신문 편집부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장애인 생활체육과 엘리트 체육 선순환 구조 만들겠다”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