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복싱 국가대표 팀에 캐나다인 여성 지도자 선임
기사입력: 2021/01/20 [10:1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대한복싱협회 (무예신문)


복싱 국가대표 지도자에 최초로 여성이자 외국인이 선발됐다. 복싱 국제화를 위한 포석이다. 당사자는 캐나다 출신의 ‘아리안’이다.

 

아리안은 13년간 캐나다 국가대표 선수로 뛰었다. 2번의 세계대회 우승과 2016 리우 올림픽 출전 경험이 있다. 이후 캐나다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다.

 

그녀의 영입은 지난 2019년 2월 우리 대표팀과 캐나다 대표팀의 합동 훈련에서 예견됐다.

 

아리안은 "도쿄올림픽 및 각종 국제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1월 18일 기준, 우리나라 복싱 국가대표 선수단은 코로나19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훈련은 충주 복싱훈련장에서 시작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강대희 회장 “과천시태권도협회 재도약 위해 최선 다할 것” / 이일권 기자
서울, 태권도장ㆍ음악학원ㆍ공공기관發 감염 잇따라 / 장민호 기자
익산시, 코로나19 방역 강화… 공공체육ㆍ문화시설 임시 폐쇄 / 최현석 기자
파주시, 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일정 확정 / 장민호 기자
정다운, UFC 무패 행진 이어가…만장일치 판정승 거둬 / 장민호 기자
학생선수 ‘인권교육’ 의무화, 체육시설 주요지점 CCTV 설치 / 최현석 기자
세계어린이스포츠위원회-국제무예올림피아드,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스포츠 유망주 제1호 후원, 컬링 김소연 선수 선정 / 장민호 기자
태권도 유네스코 등재에 힘을 모읍시다 / 오노균 태권도 무형유산발굴추진기획단장
일본에 울려 퍼진 ‘동해바다’, 국경을 넘은 스포츠의 힘 / 이일권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