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로드FC 정문홍 회장ㆍ김대환 대표, 격투기 체육관 ‘고사 위기’
기사입력: 2021/01/07 [16:2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 로드FC  (무예신문)


ROAD FC(
로드FC) 정문홍 회장과 김대환 대표가 실내체육시설 방역정책에 불만을 밝혔다.

 

정문홍 회장과 김대환 대표는 로드FC 유튜브 채널인 킴앤정TV를 통해 현재 실내체육시설에 적용되는 방역방침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공개했다.

 

정문홍 회장은 전국에 로드FC 체육관은 수천 개다. 합기도, 복싱, 무에타이, 주짓수에 MMA를 겸하는 곳을 계산하면 수만 개가 넘을 것이다. 많은 체육관 관장들이 1년 동안 폐업에 가까운 상황에 놓여있다며 안타까운 상황을 이야기했다.

 

김대환 대표는 나 역시 체육관을 운영하고 있다. 실내체육시설을 경영하는 입장에서 이제 한계가 아닌가하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정부의 정책을 무조건 탓하는 것도 아니고 타 업종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편 가르기 하는 게 아니다. 격투기 체육관 관장들과 그 가족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정책을 보완해 달라는 거다고 말했다.

 

김대환 대표는 “1년을 대출 받고 배달을 하면서 다들 살아왔으니, 현실적으로 살 수 있는 방안, 돈을 달라는 게 아니라 영업을 할 수 있는 방침을 마련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재 격투 종목 체육관은 각 종목마다 조금씩 다른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 비슷한 종목이라도 정부에서 정한 정책에 따라 운영이 가능하기도 하고 제한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18일부터 모든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동일시간대 9명까지는 입장이 가능하도록 했지만, 이용자를 아동과 청소년으로 제한해 논란의 소지를 남겼다.

 

정문홍 회장은 회원 데이터베이스가 있는 만큼 누가 왔다 갔는지 다 안다. 격투기 체육관도 방역수칙을 지키고 있고안전하다. 우리도 가족을 지킬 수 있게 최소한의 허용을 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헬스장ㆍ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 영업 재개…샤워는 금지 / 조준우 기자
국제무예센터에는 박수,몰지각한 무인(武人)에게는 질타를… / 임종상 기자
제41대 대한체육회장에 이기흥 現 회장 당선 / 조준우 기자
차병규 회장 “무예 발전 위한 실효적 정책 실현, 무예단체 간 화합 속에 가능” / 조준우 기자
황희 문체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우려 많아 / 무예신문 편집부
국기원 개선광정(改善匡正) 할 인물이 필요하다 / 최종표 발행인
양진방 회장 “태권도 재도약 위한 변화의 시대, 디지털 환경에 맞는 전략 필요하다” / 조준우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중·고교 태권도 수업 지원 사업‘17개 학교 선정’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29대 집행부 출범…양진방 회장 “소통과 단합” 강조 / 장민호 기자
국기원장 보궐선거, 관록 ‘임춘길’ vs 의정 경험의 추진력 ‘이동섭’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