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미성년 성폭행 혐의’ 왕기춘, 영구제명
기사입력: 2020/05/12 [17: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은메달리스트 왕기춘(32)이 영구제명됐다.

 

대한유도회는 5월 12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대한체육회 대회의실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왕기춘의 징계 수위를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위원 9명 중 8명이 참석했다.

 

스포츠공정위원회 김혜은 위원장은 “성폭행 여부와 상관없이 왕기춘이 미성년자와 부적절하게 성관계한 사실이 인정되고, 유도인의 사회적 품위를 손상했다고 판단해 이 같은 징계를 결정했다”며 “왕기춘이 영구제명되면 유도인으로 사회생활을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왕기춘은 앞으로 7일 이내에 대한체육회 스포츠 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前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은 2009년 경기도 용인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적도 있다. 2013년 12월 육군 논산 훈련소에 입소 당시 몰래 반입한 휴대전화를 사용해 영창 처분을 받기도 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왕기춘] ‘미성년 제자 성폭행’ 왕기춘, 징역 6년 선고 조준우 기자 2020/11/21/
[왕기춘] ‘성폭행 혐의’ 왕기춘, ‘국민참여재판’ 받아들여지지 않아 조준우 기자 2020/07/27/
[왕기춘] 왕기춘, 성폭행 혐의 부인 “연애 감정 있었다” 장민호 기자 2020/07/10/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혐의’ 왕기춘, 국민참여재판 요청 최현석 기자 2020/06/26/
[왕기춘]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구속기소 장민호 기자 2020/05/22/
[왕기춘] ‘미성년 성폭행 혐의’ 왕기춘, 영구제명 최현석 기자 2020/05/12/
[왕기춘] 대한유도회, 왕기춘 스포츠공정위 회부…영구제명 논의 최현석 기자 2020/05/09/
[왕기춘] ‘유도’ 왕기춘, 미성년자 성폭행…이번엔 가혹한 처벌 내려야 조준우 기자 2020/05/03/
[왕기춘] 유도 왕기춘, 휴대폰 쓰다 영창 ‘망신’ 무예신문 편집부 2014/01/14/
[왕기춘] 왕기춘, 카잔U 金… 런던올림픽 아쉬움 달래 여창용 기자 2013/07/10/
[왕기춘] 2012년 신년하례회 겸 유도인의 밤 개최 유기효 기자 2012/01/25/
[왕기춘] 최민호-왕기춘, 전국체육대회 2연패 유기효 기자 2011/10/12/
[왕기춘] 왕기춘, 52연승 대기록 달성했다 유기효 기자 2009/12/14/
[왕기춘] 왕기춘, 2개월 사회봉사 명령 유기효 기자 2009/11/04/
[왕기춘] 왕기춘 은퇴? 팬카페에 글 올려 유기효 기자 2009/10/20/
[왕기춘] 왕기춘, 나이트에서 여성 폭행 유기효 기자 2009/10/19/
[왕기춘] 왕기춘, 세계유도선수권대회 2연패 유기효 기자 2009/08/28/
[왕기춘] 왕기춘, 유니버시아드 대회 金 정옥진 기자 2009/07/1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헬스장ㆍ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 영업 재개…샤워는 금지 / 조준우 기자
국제무예센터에는 박수,몰지각한 무인(武人)에게는 질타를… / 임종상 기자
제41대 대한체육회장에 이기흥 現 회장 당선 / 조준우 기자
차병규 회장 “무예 발전 위한 실효적 정책 실현, 무예단체 간 화합 속에 가능” / 조준우 기자
실내 체육시설, 3차 재난지원금 300만 원 다 받으려면 / 조준우 기자
함께하는 스포츠포럼, ‘선수관리담당자’에 ‘건강운동관리사’ 포함하라 / 조준우 기자
전갑길 이사장 “맡은 바 소임 다하며, 미래 준비하는 국기원으로 거듭 나겠다” / 무예신문 편집부
‘성범죄 경력자’ 취업제한 점검결과, 체육시설에 27명 근무 / 장민호 기자
제43대 대한씨름협회 회장에 황경수 후보 당선 / 장민호 기자
양진방 회장 “태권도 재도약 위한 변화의 시대, 디지털 환경에 맞는 전략 필요하다”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